“송일호 北대일수교담당 대사 선양 극비방문”

북한 외무성의 송일호 북일국교정상화교섭 담당대사가 25일 중국 선양(瀋陽)을 극비리에 방문, 6자회담 북일 실무회의 개최를 위한 사전 접촉과 관련됐을지 모른다는 추측을 낳고 있다고 도쿄(東京)신문이 26일 보도했다.

실무그룹 북측 수석대표를 맡고 있는 송 대사는 이날 선양 공항에서 실무회의가 곧 재개될 것이냐는 기자의 질문에 “곧 있으면 알게 될 것이다”라고 말하면서 일본 외무성 관계자들과의 접촉에 대해서는 함구로 일관했다.

그는 선양을 방문한 사실 자체를 “비밀로 해달라”고 요구했다.

북일 실무회의는 지난 3월 하노이에서 개최된 뒤 중단되고 있으나 6자회담 관계 소식통에 따르면 중국 이외의 아시아 지역에서 이달 말이나 다음달 초 재개되는 방향으로 양국간 조율이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송 대사는 지난달 11-16일 외무성 관계자들과 함께 베이징(北京)을 경유해 몽골을 극비 방문한 것으로 알려져 실무회의 개최 장소를 물색하기 위한 방문이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양국의 첫 실무회의가 일본인 납치문제의 진전을 요구하는 일본과 ‘해결 완료’를 주장하는 북한의 팽팽한 입장차로 결렬된 바 있는만큼 양국은 제2차 회의에 앞서 충분한 사전 조정이 필요하다는 판단을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