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외교 “남북관계-6자회담 상호 촉진작용”

송민순 외교통상부 장관은 5일 “6자회담이 잘 안됐으면 남북정상회담도 어려웠을 것”이라고 말했다.

송 장관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주재로 열린 임시 국무회의에 앞서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남북정상회담과 6자회담이 거의 동시에 타결됐다’고 하자 “6자회담과 남북관계가 선순환적으로, 상호 촉진작용을 한 것으로 보면 된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북측이 남북정상회담 성공을 위해 6자회담에서 양보했다는데, 정상회담이 6자회담 타결에 영향을 많이 미쳤느냐’는 질문에 “여러가지 요인이 작용한 것”이라고 답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