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선, 민단-조총련 화해 비판

한나라당 송영선(宋永仙) 의원은 14일 재일본대한민국민단(민단)과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의 화해와 관련, “국내 안보에 심각한 차질이 발생할 수 있다”고 강력 비판했다.

송 의원은 국회 브리핑에서 “조총련은 6.25전쟁 이후 일본에서 납치를 주도하고 국내에 북한 간첩을 침투시키는 등의 문제에 개입해 반국가 단체로 규정된 단체”라며 “한국 정부의 공식지원을 받는 민단이 조총련에 먼저 화해를 제안한 것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민단이 화해를 명분으로 북한의 정치공작에 이용된다면 국내 안보에 심각한 차질이 생길 것”이라며 “민단이 탈북·납북자 문제를 포함한 북한 인권문제를 포기할 경우 민단의 기본이념과 목표가 훼손되는 것은 물론 산하 단체간 심각한 갈등을 유발해 조직의 존립 자체가 위험해 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민단 하병옥(河丙鈺) 단장은 지난 4월 방한때 대통령과 정부부처에 화해계획을 발표하고 전폭적인 지지를 얻었다”며 “북한 인권을 도외시하고 있는 정부가 그 정책방향을 해외단체에도 직·간접적으로 전달하고 협력을 요구하고 있다는 차원에서 심각한 문제가 아닐 수 없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