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선 “北, 테러국 해제 안되면 10월에 2차 핵실험 할 것”

친박연대 송영선 의원은 27일 북한의 불능화 조치 중단 선언과 관련 “미국이 북한의 테러지원국 해제조처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북한은 올해 10월 3일께 핵실험 혹은 미사일 발사 등의 ‘쇼’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 의원은 이날 오전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이석우입니다’에 출연, “북한은 2006년 10월 3일, 핵실험을 하기 일주일 전 외무성 성명을 발표했다. 2년 후의 행동도 당시의 기준에서 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당시 외무성 성명의 내용은 ‘미국이 비핵화를 해야 북한도 비핵화를 할 수 있다’는 것으로, 북한은 곤궁한 처지에 놓일 때마다 그 논리를 끌어들일 것”이라며 “그 날짜(10월 3일)에 맞추거나 9일, 10일께 전국노동당대회를 할 때 (핵실험 또는 미사일 발사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송 의원은 또한 북한 핵불능화 검증 계획을 수정해야 한다는 일부 주장에 대해 “미국과 중국이 북한의 비핵화를 정말 원한다면 현재의 검증 내용에 손을 대선 안 된다”며 “아무리 검증을 철저히 해도 북한은 여전히 고농축우라늄으로 핵을 만들 가능성이 100% 된다. 정면돌파를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향후 미국에 민주당 정권이 들어설 경우 대북정책의 변화 여부와 관련 “민주당이 집권해도 핵문제 만큼은 공화당 못지않게 엄격하게 나갈 것”이라며 “북한의 인권문제를 가지고 더 세게 북한의 목을 조르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