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선 “北, 올해 한두차례 추가도발 확실”

송영선 미래희망연대 의원은 14일 “북한이 올해 4월 중순에서 10월 초 사이에 추가도발을 할 것이 확실하다”고 주장했다.


송 의원은 이날 평화방송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이석우입니다’에 출연, “북한의 추가도발은 단지 회담 결렬 때문만이 아니라 김정일 정권유지와 김정은 세습체계의 구축을 위해 처음부터 올해 한 두 차례 계획하던 것”이라며 “어떤 형태로 언제 도발하느냐가 문제”라고 말했다.


송 의원은 특히 “장마철을 피해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에 있는 새 미사일 기지나 함경북도 무쌍리에 있는 미사일 기지에서 장거리 미사일 발사 실험을 할 가능성이 가장 클 것이고 두번째는 3차 핵실험과 서해 도발”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판단의 근거로 “북한이 현재 하고자 하는 것은 미국과 마주 앉아 핵 보유국가로 인정받고 김정은 후계체제로 가는 것”이라며 “미국을 양자회담의 테이블에 앉히기 위해서 미사일과 핵 정도의 큰 화두가 아니고는 끌고 나올 수 없다고 보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송 의원은 최근 이집트의 무바라크 퇴진을 언급하며 “북한의 경우 당장의 급변 사태를 기대하기는 어렵다”는 의견을 내비쳤다.


그러면서 북한이 이집트와 같이 지도자 퇴진을 가져오기 위해서는 우리가 북한 민주화 운동을 먼저 해야 한다며 “한국의 유행가, DVD도 배포하고 한국을 알려줌으로써 주민들의 충성심에 문제가 생기도록 하는 것이 내가 생각하는 가장 효과적이고 빠른 통일의 길”이라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