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인수위 “인천시 대북교류사업 즉각 재개”

천안함 사태 이후 정부의 대북 제재조치에 따라 지방자치단체 차원의 남북교류사업이 전면 중단된 가운데 민주당 송영길 인천시장 당선자가 대북 지원사업의 재개 방침을 밝혀 정부와 마찰이 예상된다.


송 당선자의 시장직 인수위원회 김성호 대변인은 16일 브리핑을 통해 “민족 문제인 남북화해교류사업을 이미 실패한 부시의 대북 강경책을 그대로 물려받은 현 정부에만 맡길 수 없다”면서 “송 당선자가 다음달 취임과 동시에 인천시가 올해 계획한 20억원 규모의 남북교류사업을 즉각 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인수위는 우선 3억원을 들여 북한의 영유아 의료시설을 지원하고, 1억원을 투입해 개성공단의 북측 근로자들에게 자전거 500대를 지원하기로 했다.


또 남북 유소년축구팀의 친선경기를 매년 평양과 인천에서 1차례씩 갖기로 한 기존의 합의를 실행에 옮기기로 했다.


인수위는 기존의 인천시 남북교류협력위원회를 활성화하고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에 북한이 참가할 수 있도록 다양한 교류.협력사업을 벌이기로 했다.


김 대변인은 대북 교류사업의 승인권을 가진 정부에 대해 “이번 지방선거를 통해 ‘국정을 바꿔야 한다’는 민심이 확인된 만큼 정부의 대북 강경책도 변화할 것으로 본다”면서 “통일부가 시의 대북 교류사업을 불허하면 그 때 다시 대책을 마련하겠다”라고 말했다.


인천시는 ‘남북교류협력 조례’를 제정해 시 예산으로 관련 기금을 조성, 대북교류사업을 벌여왔다.


그러나 지난해 4억원 상당의 옥수수를 북한에 지원한 것을 마지막으로 남북관계 경색이 지속되면서 올해는 관련 사업을 전혀 추진하지 못했다.


인천시에는 현재 40억원 가량의 남북교류협력기금이 남아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