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단호한 입장 북측에 전달해야”

열린우리당 송영길(宋永吉) 정책위 수석부의장은 11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 “국제법상 제약할 법적근거가 없어 북측이 간섭하지 말라고 하는 것은 일견 타당성이 있지만 남북경협이나 대북지원 역시 법적 의무사항이 있는건 아니다”며 “남북간 신뢰를 바탕으로 진행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송 수석부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고위정책회의에서 이같이 말하고 “ 최소한 미사일 발사전에 사전통보라도 필요하지 않았나 싶다”고 지적했다.

송 수석부의장은 이어 “오늘 회담에서 우리의 단호한 입장을 북측에 전달해야 한다”며 “우다웨이(武大偉) 중국 외교부 부부장이 평양을 방문해 김계관 북한측 6자회담 수석대표를 만나고 있는데, 이번 사태를 계기로 6자회담에 참여하는 당사자들의 단일한 목소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