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민순, 5일 방미…한미정상회담 사전조율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유럽 순방을 수행중인 송민순(宋旻淳) 청와대 안보실장은 사흘간 일정으로 워싱턴을 방문하기 위해 5일(한국시간) 미국으로 향한다.

송 실장은 워싱턴에서 머무는 동안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 스티븐 해들리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등 미 정부 외교당국자들과 만나 14일 예정된 한미정상회담 의제 등을 사전 조율할 예정이다.

송 실장은 오는 7일까지 워싱턴에서 체류한 뒤 노 대통령의 핀란드 국빈방문 공식수행원으로 헬싱키에서 다시 합류할 예정이다.

송 실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대개 한미 정상회담이 열리기 전에 1∼2주일전에 양국의 안보보좌관끼리 협의하는 것이 통상 관례였다”며 “6, 7일 라이스 장관과 해들리 보좌관을 만날 예정”이라고 말했다.

송 실장은 전시 작전통제권 환수 문제의 정상회담 논의 여부와 관련, “정상회담에서 논의는 되겠지만 정상회담에서 합의하고 정치적으로 결정할 사안은 아니다”며 “군사 당국자간 차원에서 그동안 쭉 논의가 돼 왔으므로 그 선에서 협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6월 한미정상회담때도 회담전 양측 안보보좌관들이 만나 사전조율을 했으며, 이번에도 송 실장이 8월중에 미국을 방문하려 했으나 라이스 장관 등이 여름휴가중이었기 때문에 이번주로 사전 실무회담 일정이 잡힌것으로 알려졌다./아테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