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민순 “평화적 핵이용 의견접근 못해”

우리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송민순(宋旻淳) 외교통상부 차관보는 7일 “북핵폐기의 범위와 그에 대한 상응조치, 그 가운데 특히 핵에너지의 평화적 사용문제에서 의견 접근을 보지 못했으며 다음 회담에서 이를 집중적으로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제4차 북핵 6자회담의 휴회를 결정한 수석대표회의 직후 베이징(北京) 메리어트호텔내 한국 프레스센터를 찾은 송 차관보는 “전반적으로 합의된 것은 아니지만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원칙과 목표에 대부분 의견접근이 됐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이번 회담에서 각측의 입장을 아는데 많은 도움이 됐고 아직 충분한 의사소통이 안됐지만 상당히 필요한 수준까지 각측간 의사소통을 이룬 게 큰 성과”라고 덧붙였다./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