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민순 장관 “북 건설적 반응보이면 전향조치 준비”

송민순 외교통상장관은 5일 북핵 6자회담과 관련, “북한이 미국측 제안에 건설적 반응을 보여온다면 한미 양국은 전향적이고 적극적인 조치를 취할 모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송 장관은 이날 낮 미 국무부 청사에서 취임후 처음으로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과 한미외교장관 회담을 가진 뒤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 “한미가 협의해 미국이 내놓은 현실적 제안에 북한이 긍정적이고 현실적인 반응을 보일 차례”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라이스 장관도 “만약 북한이 한층 건설적인 자세로 6자회담에 복귀할 준비가 돼 있다면 다음 회담은 꽤 빠른(fairly soon) 시일내 열릴 수 있을 것”이라며 “그러나 북한으로부터 아직 어떠한 실질적인 반응을 받은 것은 없다”고 말했다.

라이스는 숀 매코맥 국무부 대변인이 앞서 “6자회담이 1월중 다시 회의를 가질 수 있을 것이라는 ’신호’가 있다”고 언급한 배경에 대해 “회담 당사국들이 비공개리에 논의를 진행하는게 중요하다”면서 “매우 긴밀한 대화를 나누고 있다는 점만 밝히겠다”며 구체적 언급을 회피했다.

그러나 송 장관은 워싱턴 특파원과의 별도 간담회에서 “조만간 북한측의 반응이 있어야 하고 조만간답을 갖고 올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매코맥의 발언은 2월 중순이 설연휴이고 회담이 열리면 1주일은 짧다는 점을 감안, 이달말 또는 내달초 열리는게 바람직하다는 것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또 북한의 추가 핵실험설과 관련, 라이스 장관은 미국이 어떤 정보를 갖고 있는지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은 채 “현 상황에서 변화가 있다는 징후를 찾지 못했지만 만약 핵실험을 하게 되면 북한은 스스로 고립을 심화시키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매코맥 대변인도 “북한이 추가로 핵실험을 할 경우 6자회담에 심각한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경고했다.

송 장관은 “한미 양국은 북한의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으나 지난 10월 북한의 첫 핵실험에 이은 추가 핵실험이 임박했다는 징후는 없다”면서 “북한은 핵보유가 자신의 안전을 보장하거나 경제난 해결에 결코 도움이 될 수 없음을 인식해야 한다”며 6자회담의 조속한 복귀를 촉구했다.

방코델타아시아(BDA)의 북한계좌 문제와 관련, 송 장관은 “BDA 문제는 비핵화 문제와는 별개로 다뤄져야 한다”면서 “북한이 이 문제의 선해결을 요구하는 것은 옳지 못하며 6자회담의 맥락속에서 다뤄지되 9.19 공동성명 이행과 연계돼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송 장관은 또 “북한이 자신의 불법행위를 지속 또는 반복하지 않겠다는 점을 다른 국가들에게 확실히 보여줄 수 있는 구상을 갖고 나오도록 유도할 필요가 있다”면서 “금융제재 문제 해결을 위한 북미간 전문가회담에서 좋은 결과가 있기를 희망한다”고 강한 기대감을 피력했다.

라이스 장관도 “북한이 한층 건설적 자세로 회담에 복귀할 준비가 돼 있다는 징후가 있다면 BDA 문제는 대북 금융제재 문제를 다루는 적절한 (별도) 채널에서 논의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무부는 BDA 문제를 협의하기 위한 회담 날짜가 확정되진 않았지만 6자회담과 병행해 이달 말께 뉴욕에서 열릴 것이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