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민순 “이행계획 협상 장외에서 시작돼”

우리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송민순(宋旻淳) 외교통상부 차관보는 21일 북미간 경수로 제공시점 공방과 관련, “이는 공동성명 채택후 다음에 있을 이행계획 협상이 장외에서 사전에 시작됐다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송 차관보는 이날 오후 KBS 1라디오 `라디오정보센터 박에스더입니다’에 출연해 `북한의 선 경수로 제공시 NPT(핵무기비확산조약) 복귀 주장을 어떻게 봐야 하느냐’는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그는 “핵폐기를 거쳐 NPT에 가입하고 IAEA(국제원자력기구) 안전조치를 이행하는 과정이 있는 데 그 과정에서 서로 이해를 달리하는 부분이 있다”며 “(그럼에도) 가장 중요한 것은 북한의 핵폐기 과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2단계 4차 6자회담에서는 가야 할 목표와 원칙에 합의했으며 구체적인 계획에 대해서는 다음 회담에서 협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송 차관보는 경수로 제공의 적절한 시점에 대한 정부 입장을 묻는 질문에 “북한이 핵을 폐기하고 NPT에 가입하고 IAEA 안전조치를 이행하면 그런 과정에서 경수로 제공 절차를 개시할 수 있다”며 “이 때 우리 정부가 취할 수 있는 절차와 북한이 해야 하는 핵폐기 과정을 잘 조화시킬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북미간 경수로 공방에서의 우리 정부 역할과 관련, “사이에서 조정하는 게 아니고 우리가 판단하고 있는 입장이 있다”고 강조하고, “한미 간의 동맹이 갖고 있는 힘이 있고 남북 협력을 통해 가진 힘이 있기 때문에 (북미가) 우리 입장으로 다가오도록 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송 차관보는 또 한반도 평화체제 논의와 관련해 “별도의 장소에서 직접 당사자간에 적절한 시기에 협상을 한다고 공동성명에 명시돼 있다”고 확인하고, “직접 당사자로는 남북이 중심이고 미국도 당사자라고 할 수 있으며 상황에 따라서는 중국도 포함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