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민순 “이행계획에 도달할 길 있어”

우리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송민순(宋旻淳) 외교통상부 차관보는 9일 공동성명 이행방안과 관련, “각측의 입장을 들어본 결과 지구력이 필요하지만 이행계획에 도달할 길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송 차관보는 제5차 6자회담 개막에 앞서 숙소인 베이징 캠핀스키 호텔에서 기자들에게 이 같이 말하고 “향후 3일 정도 각국이 상대방의 입장을 파악한 다음에 본국 정부로 가서 12월초에 다시 만나는 방향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이번 회담은 ‘9.19 공동성명’ 이행방안에 대해 기초작업을 벌일 것”이라고 전하고, “오늘 오후에 몇 개의 양자협의를 할 계획이며 개막식에서 기조연설은 없지만 각국의 운영방안에 대한 얘기는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회담이 행동과 신뢰가 선순환되는 방향으로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회담에 참석하고 있는 정부 당국자는 “오늘 중에 북미 협의가 있을 것으로 보이며 그 게 포인트”라고 전했다.

다른 당국자는 “이번에 만나 이행계획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는 게 주요 임무 ”라며 “(4차 2단계 회담에서 합의사항인 ‘11월초’ 개막이라는) 약속을 지킨 게 가장 큰 의미”라고 강조했다./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