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민순 “원칙 선언 합의에 최선”

북핵 6자회담의 한국 수석대표인 송민순 외교통상부 차관보는 16일 “이번 회담에서 원칙에 관한 선언이 합의될 수 있도록 한국정부는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 차관보는 이날 오전 숙소인 북경반점을 나서면서 기자들에게 이렇게 말하고 이번 회담 전망에 대해 “지금 일정은 현재 상태서 전망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오전부터 시작되는 각국간 양자 접촉, 있을 수도 있는 전체회의를 해봐야 한다”면서 “현 상태에서 예단해서 말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북한의 경수로 요구에 대해 송 차관보는 ’북한한테 물어봐야 할 것’이라고 일축한 뒤 “한국과 미국, 북한 등 주요 국가들이 갖고 있는 공유면적을 넓히는 작업은 계속될 것”이라고 강조했다./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