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민순 외교장관 일문일

송민순 외교장관은 28일 한미 자유무역협정(FTA)과 관련, “양국이 이익의 균형점을 확실히 유지되도록 하는 가운데 추가 협의가 타결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송 장관은 이날 오전 미 국무부에서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과 회담을 가진 뒤 주미대사관 홍보원에서 회담결과를 브리핑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송 장관은 또 북핵 6자회담과 관련, “라이스 장관과 2.13합의 초기 이행사항 이후의 조치들이 최대한 빠른 시일내 이뤄져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면서 “다음 6자회담은 초기 조치가 이뤄지는 대로 빠른 시일내에 형식에 관계없이 실질적 회담이 되도록 회담을 갖기로 했다”고 밝혔다.

다음은 일문일답.

–한미 FTA와 관련, 30일 서명식이 예정돼 있는데 미국측이 우리 요구를 받아 들여야 서명식이 열리나.

▲그렇다. 어느 시점까지 미국이 (우리의 요구에 대해) 답변해야 한다고 분명하게 말했다. (서명식이) 열릴 것이다, 안될 것이다 말하는 것은 빠르다. 미국측에 우리가 무엇을 필요로 하는 지도 충분히 말했다.

–현 상황이 미국측의 요구를 한국정부가 그대로 받느냐, 아니냐라는 상황인가.

▲한국 정부가 미 의회가 제시한 것을 통째로 받느냐, 아니냐의 문제는 아니다. 시이소오가 양쪽의 균형이 평형을 이루듯이 양국 이익의 균형점이 맞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국이 한국의 최종 입장을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선(先)서명 후(後)협의하게 되나.

▲미국의 반응을 기다려보고 결정할 것이다. 새로 제안한 것은 없지만 미국측에 우리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지금은 미국이 반응을 보여야 할 때다.

–형식에 관계없이 6자회담을 개최한다는 의미는 뭔가.

▲6자회담 본회의가 될 수도 있고, 수석대표 회담이 될 수도 있다는 것이다. 다만 2.13 초기 조치 이후 상황을 논의하는데 유용한 회담이면 구체적인 형식에는 구애받지 않고 회담하는 게 좋다는 것이다.

–영변 핵시설이 폐쇄된 이후 6자회담이 열리게 되나.

▲반드시 어느 한 단계가 끝나고 6자회담이 열리는 게 아니라 적절히 연결돼서 하는 게 더 좋을 것이다. 6자회담은 6자가 합의하면 언제든지 할 수 있다. IAEA 대표단 방문 이후 북한 영변핵시설 폐쇄 일정이 잡힐 것인데, 그 일정에 맞춰서 회담을 할 수 있을 것이다.

–6자 외교장관 회담 일정에 대해 논의했나.

▲핵시설 및 프로그램 신고와 불능화, 양자관계의 진전을 보면서 즉시에 적절한 시점에 하게 될 것이다. 날짜가 정해진 것은 없다. 한미간에 의논하고 있고, 관련국과 협의하게 될 것이다.

–영변핵시설 폐쇄 이전이라도 6자회담이 가능한가.

▲(2.13합의) 초기 단계가 끝나고 하는 게 아니라 (서로 일정이) 물리면서 할 수 있다.

–라이스 장관 방북 등 북미관계 정상화에 대한 미국의 의견은 뭔가.

▲라이스 장관의 방북시점에 대한 논의는 시기상조다. 북한이 핵시설 및 프로그램을 신고하고 불능화 과정에 들어가면 미북관계 정상화도 병행해서 이뤄질 것이다.

–미국이 북한 HEU 장비 구매를 검토한다고 뉴욕타임스가 보도했는데.

▲북한 핵시설 및 프로그램 신고 후 불능화 과정과 관련, 여러 방안이 있을 것이다. 시설을 폐기하든지, 반출하든지 등… 하지만 구체적인 방법은 그 때가서 논의할 사항이다. 북한 HEU 장비를 구매하는 것도 창의적 방법 중 하나라고 본다. 지금 논의하기는 빠르다.

–한국 정부가 염두에 두고 있는 북핵문제 해결 스케줄은 뭔가.

▲현정부의 임기와 일정을 맞출 생각은 없다. 다만 핵신고와 불능화 과정이 빨리 진행되는 게 좋고, 관계정상화가 빨리 촉진되는 게 좋다고 보고 관련국들과 협의해 갈 것이다.

–올해 어느 단계까지 가야 북핵 문제가 해결의 가닥을 잡았다고 볼 수 있나.

▲북핵 불능화 과정에 들어가면 북핵이 해결의 가닥을 잡은 것이다.

–최근 미사일 발사에 대해 어제 백악관이 강도높게 비판하고 나섰는데.

▲미사일 발사를 통상적인 훈련으로 보고 있지만 6자회담을 통해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려는 과정에 그런 실험이 나온 것은 도움이 되지 않는다. 미국의 입장도 마찬가지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유엔 결의 위반아닌가.

▲이번에 발사된 미사일 종류와 성격을 좀 더 파악한 후에 판단하는 게 좋다고 본다.

–노 대통령의 방미는 언제 예정돼 있나.

▲현재 정해진 일정은 없다. 노 대통령의 방미는 언제든지 편리한 시점에 할 수 있다.

–노 대통령이 오는 9월 유엔 총회에 참석하나.

▲유엔 사무총장이 배출된 상황에서 (유엔총회에) 참석하는 게 좋을 것 같은데, 확정된 것은 아니다.

–라이스 장관이 자이툰 부대의 파병 연장을 요구했나.

▲우리 자체가 갖고 있는 생각이 있고, 한미간에 중동상황을 계속 평가하면서 계속 협의키로 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