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민순 “북핵 해결 한국이 끌고가야”

민주당 송민순 의원은 12일 북핵 ‘2.13 합의’ 2주년을 맞아 자신의 홈페이지에 올린 글에서 “우리가 중심을 잡고 한반도 문제와 동전의 양면관계에 있는 북핵문제 해결을 이끌어 나가기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정부는 한미 공조가 튼튼하므로 문제가 없다고만 강조하고 있다”면서 “미국이 북핵 문제에 대해 우리의 입장에 맞춰 올 것이라는 희망적 사고에 젖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 의원은 이어 검증의정서 채택 문제로 6자회담이 사실상 정지됐음을 강조하면서 “북핵 문제의 직접적인 당사자인 우리가 지금 상황을 지켜보고만 있는 것이 과연 국익에 부합하는가”라고 반문한 뒤 “우리 정부가 북한과 미국의 주장간 간격을 메워 핵폐기 단계로 넘어가도록 ‘창의의 다리’를 놓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우리 정부의 목소리는 미국내 강경 목소리보다 더욱 강경하게 들리고 있다”며 “북한의 강경파도 목소리를 높이는 악순환의 고리에 들어가고 있다”고 우려했다.

송 의원은 또 북한이 주장하는 이른바 ‘남북 상호검증’ 주장과 관련, “남북이 핵무기와 시설에 대해 상호검증을 한다는 것은 서로가 서로에 대해 깊숙이 들여다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며 “모든 것이 투명하게 공개된 우리로서는 주저할 것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는 북측 주장에 소극적으로 대응하기 보다는 ‘한반도 비핵화 공동선언’을 적극 활용해 북핵 문제 해결을 우리가 이끌어가는 명분을 축적시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