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민순 “미 주시 北선박, 제지없이 홍콩 경유해 남하중”

미국과 일본의 정보당국이 군사장비를 싣고 있을 것으로 의심하고 주시해온 것으로 알려진 북한 선박이 아무 제지없이 홍콩을 들른 뒤 출항한 것으로 확인됐다.

송민순 청와대 안보실장은 27일 열린 외교통상부 국정감사에서 한나라당 권영세 의원의 관련 질의에 대해 “지난 19일 북한 남포항을 출발한 봉화산호가 24일께 홍콩 외항에서 급유하고 남쪽으로 항해중인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그는 봉화산호는 2천900t급 냉동선이라고 부연했다.

송 실장은 이어 봉화산호가 ’미국과 일본이 주시한 배냐’는 권 의원의 질문에 “언론에 나온 것같다”면서 사실상 확인했다.

송 실장은 또 권 의원이 “홍콩 외항에서 주유했으니 중국 영내에 들어갔는데 중국에서 아무 조치 안했네요”라고 묻자 “조치 취하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미국이 국제사회에 강하게 촉구하고 있는 북한 선박의 화물검색에 중국이 소극적인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유명환 외교부 제1차관은 “중국은 화물검색을 국내법과 국제법에 따라 한다고 했다”면서 “중국은 (군사물자와 관련됐다는) 의심이 있을 시 하겠다는 논리를 표했다”고 말했다.

앞서 홍콩 당국은 지난 22일 북한 화물선 강남1호를 억류한 데 이어 26일에도 강남5호를 억류한 것으로 전해졌다.

홍콩은 북한 선박의 억류에 대해 국내법에 따른 관례적인 검문이라고 밝히고 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