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민순 “美, 대가를 지불할 준비해야”

송민순(宋旻淳) 외교통상부 차관보는 9일 “충분한 대가를 지불했는데도 안됐다면 (미국내) 강경파의 목소리가 높아지겠지만, 대가를 지불하지 않은 상태에서 강경한 목소리는 힘을 받을 수 없다”고 말했다.

우리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송 차관보는 이날 오전 MBC 라디오 시선집중에 출연해 `6자회담에 성과가 없을 경우 미국에서 강경기류가 일어나지 않겠느냐’는 질문에 “강경한 분위기로 돌아갈 수 있으나 높은 평가를 얻으려면 대가를 지불할 준비를 해야 한다”고 미국의 보다 전향적 자세를 촉구한 뒤 이 같이 지적했다.

이어 그는 “북한도 마찬가지로 그런 식이면 좋지 않다. 미국이 충분한 대가를 지불하겠다는 용의를 표시했는데도 내놓지 않으면 심각해 진다”고 경고했다.

송 차관보는 “(사전접촉을 포함한) 15일간 밤낮없이 (회담을) 했지만 서로에게 쌓여있는 장래에 대한 불확실성과 불신을 씻기에는 짧았다”며 “휴회 기간인 3주동안 타결의 가능성을 크게 열어 놓도록 하는데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핵심쟁점 사안에 대해 관련국간 이해의 폭을 넓혀야 하고 상호 탄력적인 생각이 필요하며, 이를 위한 입장조율이 가능하도록 외교적 노력을 다하겠다”며 “그동안 1m씩 왔지만 지금부터는 발걸음이 1㎝, 2㎝씩 나가는 신중함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휴회 배경과 관련, 그는 “북한이 갖고 있는 핵시설과 활동을 어느 선에서 폐기할 것인 지와 연결돼 있다”며 “이번에 결과를 도출하지 못했다기보다는 기초를 쌓았다고 봐달라”고 주문했다.

미국의 입장과 관련, 그는 “어느 정도 범위에서 핵시설과 활동을 폐기하는 것을 두고 얘기하는데 되돌릴 수 없다든가 전면적인 말을 쓰지 않지만, 전체적으로는 북한이 갖고 있는 핵 활동을 `일단은’ 폐기해야 한다는 뜻”이라고 덧붙였다.

송 차관보는 경수로 문제에 대해 “북한의 과거 핵활동에 대한 역사때문에 미국은 북한이 전적으로 평화적으로 사용한다는 신뢰가 구축돼야 한다는 인식을 갖고 있다”며 “따라서 신뢰는 말로 되는 것이 아니고 어떤 행동으로 가야할 지 정치적으로 약속하고 그 약속에 입각한 행동의 규칙을 정해야 하는 과정으로 끌고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향후 협상에서의 해결의 열쇠는 누가 쥐고 있느냐’는 질문에 “북한과 미국이 쥐고 있다”고 말한 뒤 “과거에는 핵을 `동결’시키는 문제가 논의됐지만 지금은 `폐기’를 얘기하고 있으며 이를 장대높이 뛰기로 비유한다면 목표치가 이전보다 훨씬 높아졌기 때문에 우선 장대부터 긴 것을 택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송 차관보는 평화체제 문제와 관련, “북측은 평화체제 논의를 지속적으로 요청해왔고 우리 정부도 휴전체제가 비정상 상태라고 봐 정상상태로 바꿔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그러나 6자회담장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논의하는 장소가 아니며 6자회담 합의가 이뤄지면 (한반도의) 비정상 상태를 논의할 때가 올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북한의 체제보장 논의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체제보장이라는 말은 쓰지 않으며 어떤 나라의 체제는 보장못한다”며 “주권을 존중하면 스스로가 체제를 확립하는 것”이라고 답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