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민순 `원톱체제’ 가동한 주말 외교안보라인

“송민순 원톱체제를 잠시 가동한 듯하다.”

1년 넘게 중단돼온 북핵 6자회담이 마침내 재개될 것이라는 뉴스가 전해진 지난 주말, 국내 외교안보라인의 움직임을 지켜본 한 외교소식통의 평가다.

의장국 중국이 6자회담과 관련한 ‘새로운 방침’을 관련국들에 공식 통보한 것은 9일 정오를 넘어서인 것으로 알려진다.

중국의 통보를 받은 외교부 핵심당국자들은 토요일이었지만 서둘러 본부로 집결했다. 당시만해도 중국의 `16일 개최안’과 ’18-19일 개최안’이 복수로 검토됐지만 미국과 일본내 분위기가 ’16일 개최’쪽으로 흘러갔다는 후문이다.

노무현 대통령을 수행해 해외순방중이던 송민순 외교부 장관은 필리핀 일정이 연기됨에 따라 대통령보다 하루 빠른 9일 오후 귀국했고 곧바로 이날 저녁 외교장관 공관에서 1차 대책회의를 주재했다.

이어 10일 오전에도 외교장관 공관에서 관계부처 전략회의가 진행됐다. 참가자들은 각료급이 아닌 실무 고위간부들이었던 것으로 알려진다.

이 때문에 참석자는 물론, 회의 장소가 ‘외교장관 공관’이라는 점이 눈에 띤다. `6자회담 재개’라면 당연히 청와대 안보실이 주관해 청와대에서 관계 부처 장관회의나 최소한 청와대 안보수석이 주재하는 차관보급 이상 회의가 열렸어야 할 사안이다.

하지만 현재 국내 외교안보라인은 `정상적인 상황’이 아니다. 통상 통일부 장관이 맡아왔던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장도 공백이나 다름없다. 곧 물러날 이종석 현 장관이 그 역할을 할 수는 없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이재정 신임 통일부 장관 내정자는 임명장을 받지 못한 상태다. 게다가 새로 들어선 백종천 청와대 안보실장도 국방통인데다 외교안보 현안을 세밀하게 파악할 시간적 여유가 없었다. 현실적으로 송 장관 외에 북핵 문제를 둘러싼 긴박한 상황에 기민하게 대처할 사람이 없었다는 얘기다.

외교부 관계자들도 “이번 주말 상황은 특수한 여건에서 빚어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통일부 장관이 임명되는 등 외교안보라인이 정리되면 추후에는 상황이 달라질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여러 요인을 종합해보면 후에 NSC 상임위원장직을 누가 맡던 향후 외교안보라인은 당분간 송 장관이 주도할 수 밖에 없는 현실이다.

앞으로 펼쳐질 외교안보 현안이라면 주로 6자회담과 관련된 일이 될 수 밖에 없다. 그런데 이재정 통일장관이나 백종천 안보실장 등은 아무래도 깊이 간여하기 어려운 속성이 있다.

특히 송 장관이 지난해 6자회담 한국측 수석대표를 맡아 9.19 공동성명을 이끌어낸 장본인이라는 점을 생각하면 더욱 송 장관의 무게감이 느껴진다.

외교부 관계자는 “앞으로 펼쳐질 6자회담이 결국은 9.19 공동성명 이행과 관련된 문제를 집중 협의할 것인 만큼 이 문제에 가장 밝은 송 장관의 역할이 부각되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