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민순-라이스 “북 영변핵시설 조속한 폐쇄 기대”

방미중인 송민순 외교통상장관은 28일 오전(현지시각)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과 회담을 갖고 북핵 6자회담 재개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문제 등 양국간 현안을 협의했다.

양국 장관은 이날 국무부 청사에서 회담을 갖기 앞서 기자들을 만나 비교적 밝은 표정으로 회담에 임하는 입장을 간단히 소개했다.

먼저 라이스 장관은 북한의 핵프로그램을 종식시키려는 국제사회의 노력에 ’급속한 진전’이 있기를 기대한다는 뜻을 피력했다.

라이스는 “북한이 2.13 합의에 따른 초기조치 약속을 신속히 이행해줄 것이라는 점을 전제로 우리는 6자회담에 대해 논의하는 기회를 갖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라이스는 특히 “유엔 실무대표단이 북한을 방문하고 있는 만큼 이제 북한이 핵무기 프로그램을 신속하게 폐기하기를 희망한다”고 강력한 소망을 피력했다.

이에 대해 송 장관도 “이제 BDA(방코델타아시아) 문제가 해결된 만큼 북한이 핵프로그램을 폐기하고 핵시설을 불능화, 새로운 안보 및 평화 메커니즘을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송 장관은 또 “우리는 북한이 핵프로그램을 포기해야 할 충분한 이유와 혜택이 있다는데 공감하고 있고, 6자회담 다른 참여국들도 북한이 핵프로그램 포기를 위한 전략적 결단을 내려야 한다는데 의견을 같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송 장관은 “한미 FTA 협상이 막바지 단계에 돌입해 있는 등 양국 관계가 아주 좋은 상태”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