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민순-김계관, 오전 베이징서 회동

제4차 북핵 6자회담이 26일 개막될 예정인 가운데 24일 낮 베이징(北京) 모처에서 남북접촉이 진행됐다.

이날 남북접촉은 오전 11시에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접촉에는 우리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송민순(宋旻淳) 외교통상부 차관보와 북측 단장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이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1시간40분 가량 진행된 남북접촉에는 남과 북의 차석대표인 조태용(趙太庸) 외교부 북핵외교기획단장과 리 근(李 根) 외무성 미국국장을 포함해 모두 4명씩 참석했으며, 오찬을 함께 하지는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작년 2월과 6월의 2, 3차 6자회담에서도 본회담 전에 남북접촉이 이뤄졌으며 이날 남북접촉의 내용은 아직 구체적으로 확인되지 않고 있다.

이날 접촉에서 우리측은 대북 `중대제안’에 대한 북한의 검토 결과를 묻고 이번회담에서 최대 장애물이 될 것으로 우려되고 있는 핵군축회담 주장을 하지 말 것을 설득했을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22일자에서 “북한이 핵폐기시 남한이 독자적으로 200만㎾의 전력을 송전방식으로 제공하겠다는 `중대제안’은 핵무기를 포기하는 동기로는 될 수 없다”고 주장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