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대성 “김정일 변화가능성 無, 강제 제거해야”

▲ 제2회 안보정세 대토론회 ‘한국의 안보위기현실과 당면과제’에 참석한 토론자들 ⓒ데일리NK

“김정일 정권은 ‘강제제거’나 ‘타살’이 되도록 노력하는 길 밖에 없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세종연구소 송대성 수석연구위원은 24일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한국의 안보위기 현실과 당면과제’ 토론회에 참석 이같이 주장했다.

송 연구위원은 “현재 세계인들은 북한 김정일 정권의 생존성에 대해 지대한 관심을 갖고 있다”면서 학자들이 주장하는 김정일 정권의 생존성에는 ▲ 김정일 정권 자연사 가능성 ▲ 강제제거 및 타살 가능성 ▲ 불구장생(不具長生)설 ▲ 북한정권의 진실된 변화와 존속 등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종합적으로 봤을 때 북한이 변화할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못박은 뒤 “현재와 같은 존속은 북한 주민들의 생존이라는 차원에서 더 이상 허용되어서는 안 되는 절박함이 있기 때문에 김정일 정권에 대한 강제제거나 타살이 현실이 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송 연구위원은 이에 대한 대안으로 “우리가 가지고 있는 모든 지식을 동원해 미국의 전 지구촌 세계전략에 적극 동참해야 한다”면서 “김정일 정권 종식에 경주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홍관희 안보전략연구소장은 ‘햇볕정책과 6·15공동선언’에 대해 “6·15 선언은 헌법 조항들을 위반하고, 대한민국의 정체성과 정통성의 위기를 초래했다”면서 “평택 미군기지 이전을 저지하려는 불법시위 사태가 이 현실을 잘 말해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반미운동 확산으로 한·미 동맹이 결정적 균열위기에 직면한 가운데 국가존립의 위기에 처하게 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소장은 “DJ의 6월 방북에 따라 예상되는 남한 내 ‘통일’ 및 ‘민족’ 중심의 환상과 열기를 자제해야 한다”면서 “김정일-DJ의 단독 회담 결과를 경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현주 기자 lhj@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