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대성 “軍 비밀 너무 많이 공개 됐다”

송대성 세종연구소 소장은 7일 천안함의 침몰원인을 규명하는 과정에서 “공개되지 말아야할 내용들이 너무 많이 공개됐다”고 지적했다.


송 소장은 이날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오늘’에 출연 “천안함 사건은 일반 민간 해상 사고가 아니고 우리 해군 초계정이 국방 임무를 수행하는 군작전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송 소장은 김학송 국회국방위원장이 잠수함 발언을 한 것과 관련 “해군의 대북한 잠수함 추적 약점이 드러났다”며 “북한은 이런 보도가 나가면 그 사이클을 바꿔 버린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우리 국민들 머리 속에 천안함 내부 구조는 아마 아파트 방 구조 알듯이 들어가 있을 것”이라며 “군의 전함을 내부 구조가 이렇게 공개되어지는 나라는 없다. 이는 공격의 포인트를 북한한테 보여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송 소장은 이외에도 해군 작전 일지 공개에 대해 “작전 일지는 언제 어느 곳에서 무슨 일을 했다가 시간대 별로 나오는 것”이라며 “그러면 적이 한국 해군이 이런 루트를 따라서 언제 몇 시에는 이런 짓을 하는 구나하는 것을 알려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송 소장은 “정보를 놓고 국민들로부터 신뢰를 얻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감춘다든가 조작을 한다든가 하는 일은 절대 있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북한 공격설에 대한 언론의 보도에 대해서는 “아직 확실한 과학적인 원인이 규명되기 전까지는 이런 예단된 보도를 하면 안된다”며 “정부가 미국 프랑스 영국 등 국제적인 합동 조사단을 구성해서 조사를 하라고 한것은 대단히 잘하는 일”이라고 평가했다.


송 소장은 이어 북한의 침묵 배경과 관련 “어떤 행위를 해놓고 다른 데 자꾸 얘기를 하는 ‘성동격서(聲東擊西)’ 작전일 수 있다”며 “시간이 지나면 침묵의 의미도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