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티 “후진타오, 왜 독재자와 함께하는가”







▲북한자유주간 준비위원회가 중국대사관 앞에서 ‘중국정부의 탈북자 강제북송 중단을 위한 기자회견’을 하고있다. ⓒ데일리NK


북한자유주간 준비위원회가 주최하는 ‘중국정부의 탈북자 강제북송 및 인권탄압에 대한 항의시위’가 30일 중국대사관 앞에서 열렸다.


북한자유주간 행사의 일환으로 열린 이날 기자회견에서 참가자들은 “중국정부는 1951년 유엔(UN)난민협약에 따라 중국 내 탈북자들을 난민으로 인정하고 이들을 자유국가로 갈 수 있게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수잔 솔티 북한자유연합 회장은 이날 인사말에서 “후진타오에게 왜 세상에서 가장 악독한 독재자와 일 하는가를 묻고 싶다”며 “왜 (후진타오는)이명박 대통령과 미국 오바마 대통령처럼 난민문제를 평화롭게 해결하고자 하는 리더들과 일하지 못하는가 또한 묻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중국 당국이 국제법과 유엔(UN)국제난민협약을 지킨다면 (강제북송)문제는 하룻밤에도 해결될 수 있는 문제”라고 덧붙였다.


일본 노펜스(북한 정치범 수용소 폐쇄 촉구 단체) 송윤복 사무국장은 “대한민국과 일본 그리고 미국은 결코 전체주의 독재정권 앞에 무릎꿇지 않을 것”이라면서 “후진타오와 중국정부는 죄 없는 탈북자들을 절대 북이 아닌 자유세계로 보내 달라”고 호소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