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흔드는 북측 이산가족들

22일 오전 금강산의 금강산호텔에서 열린 16차 제2차 작별상봉에서 북측 이산가족들이 남측 가족들이 탄 버스를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