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DJ와 밀약설’ 이런 것 실제로 없다”

평양 방문을 마치고 돌아온 손학규(孫鶴圭) 전 경기지사는 14일 정치권 일각에서 제기되는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과의 밀약설에 대해 “밀약설이나 이런 것은 실제로 없다”고 말했다.

손 전 지사는 이날 오전 MBC 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나와 이같이 말하고 “저는 김 전 대통령이 집권했을 때, 제가 한나라당에 있고 이회창(李會昌) 후보가 (대선에) 나왔을 때도 햇볕정책은 폐기 대상이 아닌 계승 발전시킬 대상이라고 공개적으로 주장했다”고 반박했다.

그는 “저는 벌써 5~6년 전부터 일관되게 그 주장을 해왔기 때문에 범여권이다, 또는 김대중-손학규 밀약이다, 이런 것하고는 상관이 없다”며 “경기지사로 있을 때도 북한에 대해 벼농사 지원사업을 하면서 북한 경제의 기반을 튼튼히 해줘서 자립경제 쪽으로 나아가게 해야 한다고 얘기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열린우리당 정동영(鄭東泳) 전 의장이 남북열차 시범운영행사의 참가자 명단에서 제외된 것이 노무현(盧武鉉) 대통령과의 갈등 때문이라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그렇지는 않겠죠”라면서 “그런데 전 통일부장관께서 동승을 원했으면 해줬더라면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에 대해서는 “대통령 임기가 얼마 남지 않았는데 비판할 때는 비판하고 도와줄 건 도와주고 통합할 땐 통합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