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4개국 보다 남북정상회담 우선해야””

평양 방문 일정을 마치고 귀국한 손학규(孫鶴圭) 전 경기도지사는 13일 “이례적으로 언론이 동행취재해 방북 기간의 모든 행적이 공개된, 투명한 방북이었다”며 “만경대 방문도 떳떳하게 했다”고 말했다.

손 전 지사는 이날 낮 방북 의의 소개를 겸한 오찬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하고 “만족스럽지는 않았지만 방송이 일일 송출 시스템으로 보도해 정치인 방북의 투명성이 담보됐다”고 강조했다.

그는 최근 범여권 정치인들의 잇따른 방북이 대선용 아니냐는 비판을 감안한 듯 “‘줄줄이 방북’이라고 하지만 북한 경제재건 10개년 계획을 제안했고 햇볕정책을 지지했던 사람으로서 초청받은 내가 떳떳하면 되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방북 기간 김일성(金日成) 주석의 생가인 만경대를 방문한 데 대해서도 “통일부에서 공식적으로 허용해서 떳떳하게 했다”며 “만경대 사적관에 (김일성 주석의) 사진이 있었지만 참배하지 않았다. 내 정치적 위치가 있기 때문”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범여권의 잠재적 대선 주자인 이해찬(李海瓚) 전 총리가 ‘4개국 정상회담’ 필요성을 주장한 것과 달리 “4개국 간에는 외무장관 등 실무회담을 통해 한반도 평화체제를 준비하고 정상회담은 남북간에 먼저 이뤄져야 한다”며 다른 견해를 보였다.

자신의 ‘한반도 평화경영 정책’에 대해서는 “앞의 두 정부보다 더 앞으로 나가는 정책”이라며 “‘햇볕정책’이라고 하면 부정적으로 ‘퍼주기 정책’이라고 하는데, 나는 남북 경제공동체를 만들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손 전 지사의 이 같은 언급들은 한나라당과 다르면서도 범여권 정치인들과도 차별화된, 자신만의 대북 정책과 입장을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그는 “(북측 인사들이) 남쪽 대선과 관련해서는 이명박(李明博) 전 시장과 박근혜(朴槿惠) 전 대표가 싸우는 얘기만 하더라”며 “어떻게 될 것 같냐고 묻길래 ‘여기서 더 잘 알텐데요’라고 답했다”고 말해 한나라당의 두 주자를 에둘러 비판했다.

또 “이런 방문이나 대화가 남북의 신뢰를 쌓아가며 새로운 정부에서 좀 더 진전된 남북관계를 만들어나갈 수 있다는 전망이 되기 때문에 국가적으로도 도움이 됐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번 방북의 성과는 북측의 한반도 비핵화 의지와 BDA(방코델타아시아) 북한 자금 송금문제에 대한 낙관적 전망을 확인한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자신이 제안한 ‘북한경제 재건 10개년 계획’에 대해 김영남 위원장이 “민화협 계통으로 실무적으로 토론하는 등 관련 일꾼들의 활발한 토론이 있었으면 좋겠다”며 적극적인 의사를 표한 것도 의미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외에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의 만남은 그다지 기대하지 않았다는 얘기와 최승철 아태 평화위 부위원장 등이 참석한 만찬에서 ‘코가 비뚤어지게’ 폭탄주를 마셨다는 뒷얘기도 소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