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햇볕’ 취지는 개혁개방···北체제지원안돼”

▲ 손학규 전 경기지사

한나라당의 유력 대권주자 중 한명인 손학규 전 경기지사는 2일 여권의 정계개편 움직임과 관련해 “지역주의 움직임까지 보인다며 이런 생각을 버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손 전 지사는 이날 SBS라디오에 출연해 열린우리당과 민주당의 통합론을 겨냥하며 “지역주의 대두 움직임까지 보인다”며 “어떻게 해서든 정권을 연장하려는 생각은 버려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정권은 나라를 책임질 시간이 1년4개월이나 남았다. 지금까지 실정을 했으니 지금부터라도 잘 해야 한다는 생각을 가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자신의 여당 대선후보 영입설에 대해선 “(영입설 같은) 그런 얘기가 나오면 내 행적을 보라고 얘기한다. 나는 줄곧 내 자리를 지켜왔고 정도를 걷는 정치를 해야 한다”고 일축했다.

또 낮은 지지율을 끌어올릴 묘책을 묻는 질문에는 “충격요법이나 깜짝쇼를 생각하는데 나는 그래도 꾸준히 가는 게 내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응답했다.

북한 핵실험 대응방향을 놓고 정치권이 대립하고 있는 것에 대해 “포용정책의 기본취지가 북한을 개혁ㆍ개방으로 이끄는 것이라면 그 뜻이 지켜져야지, 북한 체제를 지원하는 게 돼선 안된다”며 “북한이 핵실험했는데 우리가 화 한번 못 내고 비실비실 빼는 모습을 보여선 안된다”고 꼬집었다.

이명박 전 서울시장의 ‘한반도 대운하’ 프로젝트에 대해선 “운하가 필요하고 좋다면 하나뿐 아니라 두세 개도 할 수 있다”면서 “검토해 필요하고 좋은 일이면 왜 못하겠느냐”고 말했다.

그는 전날 한 강연에서 이 전 시장의 한반도 대운하 프로젝트를 겨냥, “개발독재 시대로 돌아갈 수는 없다”고 말해 이 전 시장과 대립각을 세우기도 했다.

한편 손 전 지사는 내주부터 다시 100일간의 ‘제2차 민심대장정’에 들어갈 예정이다.

2차 대장정의 핵심과제는 일자리, 교육, 주거, 노후 문제 등 1차 민심대장정에서 주목했던 ‘4대 불안’에 북한 핵실험으로 인한 외교안보 불안, 한나라당 개혁 등 정치개혁을 더한 ‘42 과제’ 등을 가지고 지역의 관계 공무원, 전문가 등과 끝장토론을 갖고 해법을 함께 모색해 나갈 방침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