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튼튼한 안보만이 북핵 저지”

한나라당 대권주자 중 한명인 손학규(孫鶴圭) 전 경기지사가 26일 서해 최북단 백령도의 한 해병여단을 찾았다.

북한 핵실험 사태로 위기가 고조된 가운데 국지전 위험이 높다고 여겨지는 서해 접경 지역의 군부대를 방문해 경계 태세를 점검하는 한편, 안보태세 확립만이 북한의 도발을 저지할 유일한 길임을 강조하기 위한 목적이라는 게 손 전 지사 측의 설명이다.

또 ‘100일 민심대장정’ 기간 국토 최동단 독도와 최남단 마라도를 다녀온 만큼 국토의 서쪽 끝인 백령도 땅을 밟아보겠다는 생각도 있었다고 한다.

손 전 지사는 먼저 유낙준 해병 제6여단장을 비롯한 부대 관계자 및 장병들을 일일이 격려한 뒤 부대현황을 보고 받았다.

그는 인사말을 통해 “튼튼한 안보만이 북핵을 저지할 수 있는 길이다. 북의 도발을 막아내고 평화를 지켜내려면 튼튼한 안보 태세를 갖춰야 한다”면서 “여러분 같은 국군장병이 튼튼한 방위 태세를 갖추고 있기 때문에 북한은 핵무기로도 도발을 할 수 없다는 확고한 믿음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OP(전방 관측소)를 시찰하면서 경계중이던 당직장교와 장병들에게 “최전선에서 여러분이 고생하기때문에 국민들이 편안하게 생업에 전념할 수 있다”고 격려했다.

앞서 손 전 지사는 백령도로 향하는 선상에서 기자들과 만나 노무현(盧武鉉) 대통령과 여권에 대해 ‘쓴 소리’를 했다.

그는 “비판해도 일어날 수 있으면 괜찮지만 노 대통령은 거의 송장, 시체가 다 돼 있는데 비판해서 뭐 하느냐”며 “화가 나지만 이제 정부를 돕고 싶은 심정”이라고 말했다.

또 “노 대통령이 경제정책만 하나 실패했다면 국민이 같이 잘 해보자고 할 텐데 도덕성, 안보, 국제적 식견 등에서 모두 실패했다”며 “이제는 종합적 능력과 통합의 리더십을 가진 정부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한국의 PSI(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 참여확대 문제와 관련, “PSI의 목적은 북한선박을 검색하는 게 아니라 국제공조의 핵심인 한미공조를 위한 것이다. 정부도 (북핵문제에서) 중요한 게 북미 관계라면서 미국을 빼고 해결한다는 것은 모순”이라며 국제사회 요구수준의 PSI 참여를 주문했다.

손 전 지사는 본인이 속한 한나라당의 북핵 대응에 대해서도 “어수선한 것 같다”, “중구난방으로 떠들지 말고 차분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당이 10.25 재보선에서 ‘텃밭’인 경남에서 공천에 불복한 무소속 후보에 패한 사실을 거론하며 “X판”이라고 질타했고, 여당의 참패에 대해서는 “정부가 워낙 X판이니 말할 것도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명박(李明博) 전 서울시장의 ‘한반도 대운하 프로젝트’와 관련, “아직 공부한 적이 없어 뭐라 평가할 수 없다”면서도 “평가 후에 좋은 것이라면 누가 제안했던지 간에 하는 게 좋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