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탈당, “중도세력 모아 신당창당”

▲ 손 전 지사가 회견문을 낭독한 뒤 눈물을 보이고 있다. ⓒ데일리NK

손학규 전 경기도 지사가 19일 백범기념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나라당 탈당을 공식 선언했다. 손 전 지사는 앞으로 중도세력을 연합한 신당을 창당하고 대권 도전을 계속 하겠다고 밝혔다.

손 전 지사는 “낡은 수구와 무능한 좌파의 질곡을 깨고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한 새 길을 창조하기 위해 한나라당을 떠나기로 했다”며 “당파에 집착하지 않고 오직 나라만을 생각한 백범의 정신을 따르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한나라당에 등을 돌리지 않기 위해 대한민국의 장래와 국민의 희망에 등을 돌릴 수는 없다”면서 “한나라당을 위해 순교하기보다는 국민을 위한 선택을 했다”고 말했다.

손 전 지사는 고구려 건국을 위해 부여를 떠났던 주몽을 언급하며 “주몽이 왕자들과의 패자경합을 포기하고 부여를 떠난 것은 부여가 낡은 가치에만 매달렸기 때문”이라며 “주몽이 부여를 떠난 이유, 그것이 지금 제가 한나라당을 떠나는 이유”라고 말했다.

그는 “물론 탈당은 고통스러운 결정이었다”고 심경을 밝힌 후 목이 매인 듯 뒤로 돌아서 눈물을 닦았다.

손 전 지사는 “제가 대통령이 되는 것보다는 오히려 국민들에게 품위 있는 정치를 보여주는 것이 더 중요한 것이 아닌가라는 고민을 했다”며 “한나라당 경선에 참여를 해서 장렬하게 전사하는 것이 욕심을 버리는 것이 아닐까라는 생각도 많이 해봤다”고 말했다.

그러나 “지금 내가 한나라당을 바꿀 수 있다면 장렬히 전사할 수 있겠지만, 한나라당이 더 이상 변할 수 없다는 결론을 내린 지금 개인의 품위나 안위보다 자신을 던져 정치의 틀을 바꾸는 밀알이 되고 싶다”며 신당 창당에 대한 강한 의지를 밝혔다.

▲ 이 날 기자회견장에는 수많은 취재진이 몰렸다. ⓒ데일리NK

손 전 지사는 중도 세력을 중심으로 할 신당 창당에 있어 한나라당은 물론 열린우리당을 포함한 범 여권 세력도 포함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국정 실패의 주범인 범여권 진영의 후보로는 나서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단지 가운데 있는 중도가 아니라 미래를 향해 나가는 선진화 개혁세력들과 함께 하겠다”며 “한나라당에 몸담고 있거나 열린우리당 또는 다른 정당에 참여하고 있는 사람들도 새로운 미래를 향한 정치질서 구축에 적극적인 의지를 갖고 있다면 같이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사전에 신당 창당 논의를 함께한 세력들 없이 독자적으로 결정했다”며 “많은 분들과 상의하고 처음부터 동참을 권유할 수도 있었지만, 우리가 가야할 길에 대한 공감대가 널리 펼쳐져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앞으로) 제가 그러한 뜻을 밝히고 이 뜻에 동참할 사람을 구한다면 그 범위는 클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손 전 지사는 이 자리에서 한나라당에 대한 비판도 강하게 쏟아냈다. “한나라당은 원래 민주화세력과 근대화세력이 30년 군정을 종식시키기 위해 만든 정당의 후신”이라며 “그러나 지금의 한나라당은 군정의 잔당들과 개발독재시대의 잔재들이 버젓이 주인 행세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탈당의 이유가 이명박 전 서울시장, 박근혜 전 대표 등 두 명의 유력 대권후보들의 줄 세우기 때문이라고 비난했다.

“한나라당의 개혁을 위해 노력했던 일부 의원들과 당원들조차 대세론과 줄 세우기에 매몰되어 시대적 요청을 외면하고 있음은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라며 “집권세력의 실정이 거듭되고 여권이 지리멸렬 상태에 빠지자 한나라당도 대세론에 안주하며 구태 정치, 과거 회귀의 방향으로 쏠려가고 말았다”고 지적했다.

지지율 열세를 만회하지 못하고 한나라당을 박차고 나간 손 전 지사의 신당 창당 선언으로 뚜렷한 대선 후보를 내놓지 못하고 있는 범여권을 비롯한 정치권 일대에 큰 파장이 불어 닥칠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