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지사, 북한인권 민간주도로 접근해야

▲ 광복60주년 학술회의에서 연설하는 손 지사

손학규 경기도지사는 26일 북한인권문제에 대해 “남한 사람들 뿐 아니라 북한 스스로도 문제가 있음을 인정해야 한다”며 “인권문제는 북한 정권의 체제 자체를 부정하는 것으로 인식될 수 있기 때문에 민간주도로 접근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손 지사는 26일 경기도 고양시 한국국제전시장(KINTEX)에서 열린 ‘광복60주년 기념 공동학술회의’에서 ‘한반도 평화와 통일에 대한 이해’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에서 이같이 말했다.

노무현 정부에 대해서도 “임기 내에 통일에 대한 가시적 성과를 거두기 위해 매달려서는 안된다”며 “과거처럼 밀실에서 아무도 모르게 이뤄지던 남북 협상은 국민들에게 결코 성공한 남북관계로 비춰지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 연설에서 “최근 여론조사에서 국민의 33.9%는 통일 시기를 20년 이상으로 길게 바라보고 있다”며 “통일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이 확산된다는 것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 현실적으로 통일이 어렵다고 해서 이를 포기하거나 경시하는 분위기를 부추겨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손 지사는 “통일은 어느 순간 갑자기 달성되는 것이 아니라 지속적으로 진행되는 살아있는 과정”이라며 “정확한 현실 인식속에 가능한 통일 목표를 설정해야 ´우리민족끼리´라는 19세기적 닫힌 민족주의를 극복하고 미래지향적인 통일을 성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 핵문제에 대해서는 “이번 6자회담에서 북한의 핵은 완전히 제거되어야 한다”며 “이번 협상에서 또다시 현상유지라는 결론을 내리고 그것을 한반도의 평화로 호도해서 안된다”고 강조했다.

26일부터 27일 이틀간 통일문제연구협의회가 광복 60주년 기념으로 주최하는 이번 학술회의는 통일전문가와 학계·해외 인사 등 100여명이 참석해 북한의 경제개발 추진 방향과 전략, 북한의 산업별 경제개발 전략 등에 대해 토론을 벌인다.

양정아 기자 junga@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