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종북 진보” 발언에 정동영 ‘발끈’

민주당 손학규 대표와 정동영 최고위원이 1일 대북정책을 놓고 설전을 벌였다. 


손 대표가 방일 당시 간 나오토 일본 총리와 회담에서 북한문제에 대해 ‘원칙 있는 대북 포용정책’을 펴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정 최고위원이 ‘당 노선과 배치된다’며 문제를 삼은 것이다.  


정 최고위원은 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손 대표가 우리 당의 기조를 설명하면서 오해의 소지가 있었다”며 “간 총리를 만나 북한인권과 핵, 미사일에 대한 단호한 대응과 함께 ‘원칙 있는 포용정책’을 하겠다고 했는데 이는 민주당 정부가 추진해 온 햇볕정책의 취지에 수정을 가하는 변형된 오해를 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원칙있는 대북정책’은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의 워딩”이라며 “우리의 포용정책인 햇볕정책 노선이 ‘원칙없는 포용정책’ 아니냐는 오해를 불러일으킨다는 점에서 당대표로서 설명이 필요하고, 오해 소지가 있다면 바로잡아야 한다”고 공세를 폈다.


이에 대해 손 대표는 “원칙있는 포용정책은 개방을 촉진하는 정책이고, 원칙없는 포용정책은 종북(從北) 진보라는 오해를 살 수 있다”며 “북의 세습이나 핵개발을 찬성·지지할 수는 없는 일”이라고 맞섰다.


이어 “종북 진보에 대해서 색깔론을 제기할 생각은 없지만 민주당은 분명 이와는 다르다”며 “민주당은 평화가 위협받거나 개방개혁을 가로막는 어떠한 정책에도 반대하며 원칙 있는 포용정책으로 한반도 평화, 남북공동 번영의 길을 꿋꿋하게 걸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 최고위원이 “종북 진보는 대단히 유감스러운 표현”이라며 불쾌한 반응을 보이자, 손 대표가 “다음에 하시죠”라는 말로 분위기를 정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최고위원의 이날 공격은 당의 정체성 문제를 놓고 선명성을 부각시켜 야권의 대표적 대선주자로 떠오른 손 대표를 견제하려는 차원으로 풀이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