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시진핑 만나 “北 핵무기 막아달라” 요청

중국을 방문 중인 손학규 민주당 대표는 4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習近平) 국가 부주석과 만나 “한반도의 평화와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북한과 특수관계에 있는 중국의 적극적인 역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이날 베이징 주재 한국 특파원들과의 만찬 간담회에서 “북한의 핵무기 개발을 막기 위한 한중 양국의 협조와 협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며 시 부주석과의 면담 내용을 소개했다.  


이에 대해 시 부주석은 “한반도에서 정세가 요동치는 것을 우리는 바라지 않고 있다”며 “특히 전쟁이 일어나선 안 된다”고 말했다고 손 대표는 전했다.


시 부주석은 이어 “시급한 것은 6자회담을 하루속히 여는 것”이라며 “6자회담 재개를 위해 중국은 관련국들을 설득해왔고 앞으로도 더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한다.


그는 특히 “남과 북은 하나의 민족이고, 피는 물보다 진하다”면서 “우리는 북한과 접촉을 통해 북한이 평화를 필요로 하고 있고, 경제발전과 민생개선에 큰 힘을 쓰고 있으며 강력한 염원을 갖고 있다는 것을 느꼈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