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대북지원 즉각 중단하라” 대권주자 첫 성명

▲ 9일 ‘100일 민심대장정’을 마친 손학규 전 경기도지사

한나라당 대권주자인 손학규(孫鶴圭) 전 경기지사는 8일 성명을 내고 대북지원의 즉각 중단을 요구했다. 북한 외무성의 핵실험 의지 발표후 대권주자로서는 처음으로 성명을 냈다.

손 전 지사는 성명에서 “북한이 핵실험을 강행한다면 북한의 경제 건설은 영원히 그 기회를 잃을 것”이라며 “정부는 시멘트와 중장비 등 핵실험에 이용될 수 있는 물자의 대북 지원을 즉각 중단함으로써 핵실험에 대한 단호한 입장을 당장 실천으로 보여주어야 한다”고 말했다.

손 전 지사는 또 “노무현 대통령은 더 이상 북한을 편들거나 남남갈등을 부추기는 언행을 삼가야 한다. 결코 북한에 안보의 틈새와 국론분열의 틈새를 보여 주어서는 안된다”며 “국제사회가 한목소리를 내고 북한에 분명한 메시지를 전하는데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그 역할을 다해야 할 것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미동맹 약화는 북한에게 오판 가능성을 열어줄 것”이라며 “노무현 대통령은 한미공조를 공고히 하여 동북아 평화와 한반도 안정을 위한 기틀을 다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핵실험을 강행한다면 북한은 응분의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며 “향후 전개될 모든 사태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북한에 있음을 김정일 위원장은 직시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핵무기는 북한을 지키지 못하고 오히려 멸망의 길로 내몰 것”이라며 “국민의 생명을 볼모로 한 핵실험 계획을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손 전 지사는 “나쁜 행동에는 반드시 나쁜 대가가 뒤따르고, 좋은 행동에만 좋은 대가가 있다는 것을 북한이 확실하게 깨달을 수 있도록 해야 할 때”라며 정부의 대북정책의 변화를 거듭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