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노 대통령 원색 비난

한나라당 대권주자 중 한명인 손학규(孫鶴圭) 전 경기지사가 26일 오전 서해 최북단 백령도의 해병여단을 방문한 자리에서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에 대해 원색적인 용어를 동원, 맹비난했다.

그는 “비판해도 일어날 수 있으면 괜찮지만 노 대통령은 거의 송장, 시체가 다 돼 있는데 비판해서 뭐 하느냐”며 “화가 나지만 이제 정부를 돕고 싶은 심정”이라고 말했다.

또 “노 대통령이 경제정책만 하나 실패했다면 국민들이 같이 잘 해보자고 할 텐데 도덕성, 안보, 국제적 식견 등에서 모두 실패했다”며 “이제는 종합적 능력과 통합의 리더십을 가진 정부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반기문(潘基文) 유엔 사무총장 당선자가 계속 외교부 장관직을 수행하는 데 대해서도 “국가적 자산을 대한민국 외무장관으로 묶어놓으면 큰 손실이다. 노 대통령의 꼭두각시로 놓아두는 것은 잘못”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한국의 PSI(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 참여확대 문제와 관련, “PSI의 목적은 북한선박을 검색하는 게 아니라 국제공조의 핵심인 한미공조를 위한 것이다. 정부도 (북핵문제에서) 중요한 게 북미 관계라면서 미국을 빼고 해결한다는 것은 모순”이라며 국제사회 요구수준의 PSI 참여를 주문했다.

그는 이어 “우리가 한미공조를 확실히 하면 북한이 도발하지 못한다”면서 “PSI에 참여하고 단호한 조치를 취하면 국지전이 일어난다는 (여권의) 논리는 국제정치의 기본을 모르는 것이다. 물리적 힘을 스스로 보유할 필요는 없고 국제적 네트워크를 통해 억지력을 가지면 더 효과적”이라고 주장했다.

손 전 지사는 본인이 속한 한나라당의 북핵 대응에 대해서도 “어수선한 것 같다”, “중구난방으로 떠들지 말고 차분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쓴 소리’를 했다.

그는 당이 10.25 재보선에서 ‘텃밭’인 경남에서 공천에 불복한 무소속 후보에 패한 사실을 거론하며 “X판”이라고 질타했고, 여당의 참패에 대해서는 “정부가 워낙 X판이니 말할 것도 없다”고 말했다.

손 전 지사는 유낙준 해병 제6여단장 등 부대 관계자 및 장병들을 일일이 격려한 뒤 부대현황을 보고 받고 관측소(OP)를 시찰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