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남북정상회담 할수 있으면 해야”

한나라당 대권주자인 손학규 전 경기도 지사가 최근 불거지고 있는 남북정상회담 개최 논란에 대해 “정상회담을 할 수 있으면 하라”고 밝혔다.

손 전 지사는 3일 KBS ‘라디오 정보센터 박에스더입니다’에 출연해 “정상회담을 노무현 대통령이 할 테면 하고, 또 (개최지는) 북쪽에서 받아만 준다면 평양이든 서울이든 제3국이든 어디든 좋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이를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않는다는 확고한 의지를 국민들에게 보여줄 수 있어야 하며 내용을 갖고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손 전 지사는 “먼저 북핵 폐기에 대한 확고한 의지와 (반대급부로) 실제로 (북한에) 무엇을 줄 수 있을 것인가에 대한 콘텐츠가 있어야 한다”면서 “국제공조 특히 미국과의 긴밀한 협조가 전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이런 전제만 있다면 남북정상회담을 오히려 권하고 싶다”고도 말했다.

손 전 지사는 여권이 남북정상회담을 선거에 이용하려고 한다는 한나라당 내 비판에 대해 “구더기 무서워서 장 못 담그는 우를 범해서는 안될 것”이라고 지적하며, ‘대선 전 정상회담 반대’를 주장하는 당 내 다른 대선주자들과는 분명한 견해차를 보였다.

그는 또 “북핵 폐기는 빠를수록 좋고 남북 긴장완화는 한반도의 평화 뿐 아니라 주변국가와 경제적 협력관계를 만들어 나가기 위해서도 아주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최근 대선주자.지도부 만찬에서 ‘줄 세우기’ 관행을 비판한 것에 대해서는 “이번 지도부의 구성 취지가 공정한 대선관리인데 이들이 ‘공천권’이라는 구체적 권한을 갖고 줄 세우기를 해선 안된다”면서 “그러려면 최고의원 옷을 벗고 나서든지 아니면 최고의원 역할을 공정하게 잘 하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