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경선불참’ 넘어 ‘제3세력’ 후보 꿈꾸나

한나라당 대선주자인 손학규 전 경기지사가 이틀째 ‘칩거’에 들어가자 향후 행보와 미칠 파장에 정치권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전날 “생각 좀 하겠다”며 홀연히 떠난 손 전 지사는 현재 강원도 양양에 있는 낙산사에 머물고 있다. 그는 자신의 측근은 물론 일체 외부와의 접촉을 끊고 향후 거취에 대해 구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DJ 햇볕정책 계승’ 등 당 유력 후보인 이명박, 박근혜 후보들과 정책적 차별화를 추구하면서 당의 수구적 이미지와 줄서기 등에 대해서도 비판의 날을 세어왔던 그의 돌연한 행보에 한나라당은 잔뜩 긴장한 모습이다.

손 전 지사가 선택할 수 있는 행보에 대해 예측이 분분하지만 크게 두 가지로 압축된다.

하나는 탈당 후 ‘제3세력’을 결집해 대선에 참가하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경선 불참을 선언하고 “더 큰 한나라당을 만들겠다”는 자신의 평소 지론처럼 당의 변화와 외연확대에 힘을 쏟는 것.

손 전 지사는 전날 중도통합 신당 창당을 추진하는 ‘전진코리아’ 창립대회에 참석, “새로운 정치질서 출현을 위해 그 준비를 철저히 해야 한다”면서 기존 정치 세력에 대해 “무능한 진보는 이 사회를 더 책임질 수 없고, 수구보수도 이 역사를 더 이상 책임질 수 없다”고 맹비난했다.

이에 대해 경선 불참과 탈당에 이은 중도 성향의 ‘제 3세력’을 규합한 뒤 대선에 출마하려는 구상이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됐다.

손 전 지사의 비서실장인 박종희 전 의원은 16일 MBC라디오에 출연 “손 전 지사의 고민은 경선 불참이냐 탈당이냐 이런 수준보다 더 큰 것 같다”며 “진흙탕 속 싸움으로 전락한 한국 정치 전반에 대한 고민과 정치 역정에 대한 반추 이런 것들”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박 전 의원은 손 전 지사의 탈당 가능성에 대해선 “현실적으로 과거 당적을 바꿔 성공한 분들이 없으니까, 그 부분은 ‘여러분들이 안 된다’고 말한다”며 부정적 기류를 전했다.

손 전 지사 캠프 관계자도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경선불참 가능성에 대해 “캠프 내 손 전 지사가 경선에 참여해야 한다는 의견이 우세하다”고 말했고, 탈당에 대해서도 “손 전 지사는 평소에도 탈당에 대해 부정적이었다”면서 가능성을 낮게 봤다.

일단, ‘경선불참’을 공공연히 얘기했던 손 전 지사가 경선 불참까지는 가겠지만 ‘탈당’까지는 선택하지 않을 것이라는 것이 정치권 다수의 관측이다. 다만 캠프내 만류에도 불구하고 ‘전진코리아’창립대회에 참석해 ‘제3세력 필요성’을 언급했던 손 전 지사의 개인적 행보가 ‘탈당’이후 ‘제3세력 결집’이라는 구상의 시발점일 수 있다는 예측을 가능케 한다.

한나라, 손 전 지사 칩거에 “설마 탈당까지는…” 발 동동

한편 지도부는 당 경선준비위가 경선룰을 확정짓기로 예정한 18일까지 ‘시한부 칩거’에 들어간 손 전 지사의 행보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모습이다.

진보개혁 이미지의 손 전 지사가 ‘경선불참’을 선언하거나 탈당 이후 ‘제3의길’을 모색할 경우 한나라당 대선 경선이 자칫 보수일색으로 치우칠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경선 자체의 흥행성이 떨어질 뿐 아니라 본선 경쟁력도 그만큼 약화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강 대표는 이르면 이날 오후 손 전 지사가 칩거 중인 강원도 양양 낙산사를 찾아 중재안을 제시하고 대승적 차원의 수용을 촉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손 전 지사의 입장(9월-100만 명)을 배려해 ‘8월-20만 명’안 이외에도 여러 절충안을 놓고 고민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황우여 사무총장도 이날 주요당직자 회의에서 “대선 승리라는 열매를 맺으려면 후보는 가지처럼 당이라는 나무에 꽉 붙어있어야 한다”면서 “이 법칙에서 벗어나는 순간 자만이 시작되고 이야말로 패망의 시작”이라며 손 전 지사의 ‘탈당’ 가능성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심재철 홍보기획본부장도 “경선 불참선언을 하게 되면 ‘승산이 안보이니 이런저런 구실을 만드는 구나’라는 평가가 나올 수 있다는 것을 본인이 아셨던 부분인 만큼 끝까지 완주하는 모습을 보여달라”면서 “탈당은 안 하실 것”이라고 기대했다.

‘민심대장정’ ‘햇볕정책 계승’ 등 정책 차별화와 ‘민심대장정’을 통해 지지율을 끌어올리려는 시도에도 불구하고, 지지율 1,2위의 이명박, 박근혜 두 대선주자의 격차가 줄어들 기미가 없는 상황이다. 이러한 손 전 지사의 행보에 대해 지지율을 끌어올리기 위한 ‘벼랑끝 전술’이라는 지적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