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北 3대세습, 바람직하지 않다. 하지만…”

손학규 민주당 대표는 11일 북한의 3대 세습과 관련, “북한의 세습 체제는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같이 밝힌 뒤 “문제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북한을 상대하지 않을 수 있는지, 적대적 관계를 계속 유지할 것인가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는 북한과 교류협력을 통해 남북한의 평화체제를 구축할 필요성을 절감한다”며 “이명박 정부는 북한과의 교류를 다시 트고 평화체제와 교류협력 체제를 강화해서 남북의 공존번영을 추구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손 대표는 또한 황장엽 북한민주화위원회 위원장의 타계를 언급, “황 전 비서가 별세했는데 남북분단의 비극을 보낸 느낌”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