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北 비핵화.경협의지 확인 성과”

손학규 전 경기지사는 12일 “북한이 여전히 비핵화와 남북 경제협력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다는 점을 확인한 것이 이번 방북의 성과였다”고 평가했다.

손 전 지사는 이날 3박4일 간의 방북 일정을 마치고 평양을 떠나 중국 선양(瀋陽)국제공항에 도착한 뒤 연합뉴스 기자를 만나 이같이 말하고 “북측 고위 관계자들도 2.13 합의 이행의 걸림돌이 되고 있는 BDA 문제가 잘 해결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는 “북측으로부터 내가 제안한 ‘북한 재건 10년 프로젝트’를 긍정적으로 검토해보겠다는 반응을 얻었다”며 “나도 남북경협을 위해서라도 비핵화라는 환경을 만드는 게 긴요하다는 점을 북측에 재차 강조하고 비핵화 의지를 실천으로 보여줄 것을 재차 촉구했다”고 덧붙였다.

손 전 지사는 방북 기간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최승철 아태평화위원회 부위원장 등과 면담을 가졌으며, 11일에는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자신의 외곽조직인 `동아시아미래재단’과 북측 민화협이 공동주최하는 ‘평화와 번영을 위한 남북토론회’에 참석해 남북경협과 비핵화 등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