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한반도 평화경영정책’ 제안

손학규 경기지사는 14일(현지시각) 한반도에서 평화여건을 조성하기 위해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대화와 협력을 통해 북한을 개방으로 이끄는 `평화경영정책’을 추진하자고 제안했다.

손 지사는 이날 오전 미국 뉴욕 `외교관계협의회(The Council on Foreign Relations)’에서 열린 조찬강연에서 `한반도의 평화경영과 한미동맹’이라는 주제의 연설을 통해 “북한 핵문제와 정치.경제적 위험이 현실화된다면 그 비용은 엄청날 것”이라며 “정기적인 대화와 내용있는 협력을 통해 얻은 결과물들이 한반도 평화를 촉진하게될 것”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손 지사는 “평화경영정책은 한미동맹이 지향하는 자유, 민주, 시장경제라는 핵심 가치에 바탕을 두고 북한을 개방과 개혁으로 이끌어야 한다”며 “진정한 한반도 평화는 단 한번의 정치적 타협으로 얻어질 수 없고, 상생의 이익이 지속될 때만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경기도와 북한의 벼 공동경작 프로젝트, 파주 LG필립스 투자 등을 소개한 뒤 “이런 종류의 사업들이 지속된다면 북한에 대해 추가적 개방을 유도할 수 있고 안정되고 순조로운 방법으로 사실상의 통일을 이끌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일본 지도자들은 과거사에 대한 자기 주장의 심각성을 이해해야 하고 미국은 동아시아 질서에 대한 균형잡힌 역할을 해야 한다”며 “미국이 전통적인 미일관계에 의존해 동아시아의 복잡한 문제를 다루려해서는 안 된다”고 주문했다.

손 지사는 연설후 강연에 참석한 미국의 국제문제전문가들과 일문일답을 통해 “북핵문제는 분명하고도 단호하게 어떠한 경우에도 용인해서는 안된다”며 “핵보유가 협상에서 추가적 이득을 얻을 수 없다는 분명한 전제를 바탕으로 한국과 미국은 북한의 핵포기를 위한 환경을 제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한미관계에 대한 양국의 인식에 대해 “한국은 미국에 대해 신뢰와 긴밀한 협조를 통해 한미동맹에 확실한 신뢰를 보내야 하고, 미국은 한국의 새로운 세대가 미국을 보는 눈이 과거와 같지 않다는 점을 이해해야 하며 이 같은 변화된 한국민의 입장을 적극 이해할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손 지사는 “북한 엘리트는 개혁개방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로 북한 엘리트의 사회인식변화에 따라 앞으로 북한 개혁개방의 중요한 요소가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뉴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