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햇볕정책 계승·발전시켜야 한다”

▲ 기자간담회 중인 손학규 전 지사

한나라당 대선주자인 손학규 전 경기지사가 “햇볕정책은 폐기가 아니라 계승·발전시켜야 할 정책”이라고 밝혀 논란이 예상된다.

손 전 지사는 8일 서대문구 개인 사무실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우리 정부는 북핵 포기를 전제로, 필요하다면 더 강한 햇볕을 쏘일 수도 있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북한이 핵 포기 수순을 밟는다면, 단순한 인도적 지원의 수준을 넘어서 북한의 경제적 재건을 위한 대북 지원에 초점을 맞추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손 전 지사는 또 “나는 정파에 관계없이 김대중 전 대통령의 햇볕정책을 일관되게 지지해 온 사람”이라며 “그것이 북한 사회의 개혁개방을 유도하고 남북통일의 기반을 준비하는 가장 효과적인 길이라고 믿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손 전 지사는 “햇볕정책 계승·발전은 일시적인 정치적 발언이 아니라 철학과 소신에 의한 발언”이라며 “한나라당도 대승적인 자세로 바라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햇볕정책을 지지한다는 손 전 지사의 발언은 한나라당의 당론과 크게 벗어난 것으로, 향후 대선주자 검증 논란이 불거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어 “한나라당도 햇볕정책에 대해 알레르기 반응만 보일 게 아니라 계승할 것은 계승, 발전시켜 수권정당다운 면모를 보여주어야 한다”면서 “지금처럼 ‘대북강경론’ 일변도로만 나아갈 경우 주변국들이 6자회담 타결 이후 급격하게 평화체제 구축 프로세스로 나아가게 되면 자칫 우리 한나라당만 고립되게 될지도 모른다”고 주장했다.

‘당론과 배치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대해서는 “당론이라는 것은 끊임없이 변화, 발전시켜 나갈 수 있는 것으로 과거의 것을 그대로 고수하는 것이 아니다”며 “내가 한나라당 대통령 후보가 되면 바로 이게 당론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 핵실험 이후에는 매(대북제재)를 들어야 했지만, 북한이 핵 포기 프로세스에 들어갈 경우에는 사탕(대북지원)이 얼마나 달콤한 것인지를 알게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손 전 지사는 “북한이 핵을 폐기하는 것만으로는 안 되고 ‘자발적 개방’을 해야 도와줄 수 있다는 주장은 지나치게 수동적이고 기계적인 상호주의”라며 “북한의 개혁과 개방을 우리가 능동적으로 유도해야 한다는 대북포용정책의 취지를 충분히 이해하지 못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또 “남북정상회담은 그것이 북한 핵 폐기와 한반도 평화를 위한 분명한 목적만 갖고 있다면, 시기와 상관없이 언제든지 개최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며 “다만 그것은 첫째, 충실한 내용이 준비되고, 둘째, 정치적 이용을 배제하고, 셋째, 국제적인 공조의 바탕위에서 추진되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