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대표 “통일부 존속이 당론”

대통합민주신당 손학규 대표는 18일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의 정부 조직개편안과 관련, “현재로선 통일부 존치 입장은 당론이라 얘기할 수 있다”라고 밝혔다.

손 대표는 이날 MBC 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 프로그램에 출연, “통일부 존치에 대해서는 당에 특별한 이견이 없는 것으로 보여진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정부 조직을 축소하고, 작고 효율적인 정부를 만들겠다는 인수위의 의지는 긍정적으로 보지만 정부 조직에는 효율성, 능률 뿐 아니라 철학과 정신이 담겨야 한다”며 “반대를 위한 반대이거나, FTA(자유무역협정) 문제처럼 단순히 받느냐, 안 받느냐 하는 차원이 아니라 구체적으로 하나하나 따져 바꿀 것은 바꾸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무조건 싸우기만 하는 여야 관계가 아니라 협조할 것은 분명히 협조하되, 안되는 것은 단호하게 안된다고 하는 게 분명한 야당”이라며 “통일부 폐지 반대 입장은 분명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국가인권위, 방송통신위 등 중립성과 독립성이 요구되는 기구를 대통령 직속으로 두는 것은 시대정신에도 역행하고 대통령 권한을 너무 키울 수 있다”며 “국무총리의 기능약화 가능성 등 총리의 국정통할권도 안 지켜질 것으로 우려된다. 이런 부분에 대해 분명히 문제제기를 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능률만 앞세워 정보통신부, 과학기술부, 해양수산부, 여성부 등 21세기 미래지향적 부서를 통폐합하는 것은 우리가 지향해야 할 시대정신에 부응하지 못하는 것”이라며 “이들 부처를 긍정적으로 살려나가는 방안을 집중 논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손 대표는 신당의 정체성 논란과 관련, “과거를 고집해선 안된다. 손학규의 정체성은 일자리이며 신당의 정체성은 민생”이라며 “국민은 이념을 버렸다. 국민 한사람 한사람의 행복을 추구하고 국민과 국가의 이익을 중심으로 소외된 사람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하는 진정한 새로운 진보가 우리가 추구해야 할 길”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