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가락욕=하와이식 인사” 北에 `거짓설명’

“매번 몇몇 승무원들이 가운데 손가락을 펴서 카메라를 향해 `손가락욕’을 했다. 그것이 무슨 의미냐고 묻는 북한 사람에게 `행운을 빈다는 하와이식 인사’라고 말했다.”

미군 역사상 가장 치욕적인 사건중 하나로 꼽히는 미 해군첩보함 푸에블로호 납북사건의 승무원들이 풀려난 지 지난 23일로 40년을 맞이했다.

이런 가운데 당시 초급장교로 푸에블로호에 승선하고 있던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출신 칼 `스킵’ 슈메이커(65세)가 `생환 40주년’을 맞아 최근 지역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이 겪은 `납북생활’을 털어놨다.

푸에블로호 납치사건이란 지난 1968년 1월23일 북한 원산 앞바다 공해상에서 임무를 수행중이던 미 해군 소속 푸에블로호를 북한 해군이 강제로 납치한 사건을 말한다.

당시 북한은 푸에블로호가 북한 영해를 침범, 정보수집활동을 하고 있었다고 주장하며 11개월간 승무원들을 억류했고, 미국은 공해상에서 임무수행중이었다고 반박하다가 결국 북한당국에 사과하고 승무원들을 구해냈다.

슈메이커은 인터뷰에서 납북 당시 푸에블로호의 임무는 `위험수위가 낮은(low-risk) 임무’로 간주됐고 이에 따라 `비상대응계획(Contingency plans)’도 없었다며 북한이 왜 푸에블로호를 납치했는 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슈메이커에 따르면 임무수행 중 여러 척의 북한 해군이 푸에블로호에 다가와 승선을 허용하지 않으면 공격하겠다고 했고, 승무원들은 냉전시대 흔히 있는 `낮은 수위의 마찰’ 정도로만 생각했다는 것.

이에 따라 로이드 부처 함장은 민감한 자료와 장비를 폐기하기 위한 시간을 벌기 위해 북 함정들로부터 회피를 시도했고 결국 북한군의 공격을 받아 납치됐고 이 과정에 승무원 한 명이 숨지고 살아남은 82명은 `포로’가 됐다.

납치 직후 푸에블로호는 원산으로 옮겨졌고, 승무원들은 평양으로 이송됐다.

슈메이커는 “곧바로 북한군의 구타가 시작됐고 특히 부처 함장에게 집중됐다”면서 “결국 부처 함장은 강압적인 상황에서 다양한 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인정하는 진술서를 쓰게 됐다”고 당시 끔찍했던 상황을 회상했다.

그는 또 승무원들은 납치돼 있는 상황에서도 북한의 선전효과를 떨어뜨리기 위한 노력을 기울였다면서 대표적인 것으로 기자회견 사진에서 가운데 손가락을 올려 사진을 찍은 것을 소개했다.

슈메이커는 “승무원들이 기자회견에 강제로 동원돼서 북한 선전선동용 사진을 찍었다. 매번 몇몇 승무원들이 가운데 손가락을 펴서 카메라를 향해 `손가락욕’을 했다. 그것이 무슨 의미냐고 묻는 북한 사람에게 `행운을 빈다는 하와이식 인사’라고 둘러댔다”면서 “그 사진을 본 미국 사람들은 우리가 북한을 욕하고 있었다는 것을 알았다”고 말했다.

하지만 `하와이식 인사’로 설명했던 `가운데 손가락 인사’의 진짜 의미가 시사주간지인 `타임’이 사진설명을 통해 드러나면서 북한측의 승무원들에 대한 구타는 더욱 심해져 승무원들은 풀려나기 전 10일동안을 `지옥의 주’로 불렀다는 것.

슈메이커는 북한이 푸에블로호를 납치한 이유를 모르겠다면서 구 소련의 지령이거나 북한군이 단순히 능력을 보여주기 위한 것일 수 있다고 나름 분석했다.

이어 슈메이커는 미 해군이 당시 사건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평양 대동강변으로 옮겨져 북한의 체제홍보용 관광명소가 된 푸에블로호가 다시 미국으로 돌아와야 한다고 목청을 높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