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담에 ‘미친개엔 몽둥이…’ 같은 수준 보복해야”

한나라당 김용갑 상임고문은 19일 천안함 침몰사건과 관련, ” 같은 수준의 보복을 반드시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고문은 이날 평화방송 ‘열린세상 오늘! 이석우입니다’에 출연, “천안함 격침 사건은 새로운 서해교전에서 일방적으로 우리가 공격당한 사건”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부는 UN을 통한 제재조치를 생각하고 있지만 사실상 실효성이 없다”며 “종이호랑이식 조치보다는 북한의 2.3차 군사도발을 막기 위한 대응책을 보여줘야 한다”고 제언했다.



특히 “우리 속담에 ‘미친 개에는 몽둥이밖에 없다’는 말이 있다”며 “(군사도발시) 큰 대가를 치른다는 점을 이번 기회에 북한에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보복은 쥐도 새도 모르게 눈 깜빡할 사이에 이뤄져야 한다”며 “국민들의 손상된 자존심을 회복하고, 국가안보에 대한 의지를 대통령의 결단으로 보여줬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