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수 권력집단에 北주민 권리 모두 양도돼”

한나라당은 정부가 유엔 인권이사회 연설을 통해 북한의 인권 상황에 대한 우려를 표시한 것에 대해 “소수 권력집단에게 2천3백만 북한 동포들의 권리가 모두 양도돼 버린 북한의 참혹한 인권현실에 대해 마땅히 지적한 것”이라고 적극적인 지지 입장을 밝혔다.

한나라당 윤상현 대변인은 이날 발표한 논평을 통해 “인권은 양도 불가능한 권리로, 북한인권문제에 대한 국제사회의 비판은 인류보편의 가치가 사라진 북한을 고발하고 그 개선을 요구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 정부의 인권개선 촉구에 북한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 것에 대해 “북한이 이것을 비난이라고 말하는 것은 전 세계를 상대로 스스로를 한 없이 초라하게 만들 뿐”이라고 반박했다.

아울러 “죽은 자의 망령으로 살아있는 인민의 자유를 박탈하며, 자유를 빼앗긴 인민을 거대한 수용소 안에 강제로 가두는 것이 바로 반(反)인권”이라며 “다시 북한 땅으로 돌아가야만 하는 유엔회의 북한대표단에게 ‘그 수용소 국가에서 당신들은 자유로운가’라고 묻고 싶다”고 지적했다.

앞서 신각수 외교통상부 제2차관은 3일(현지시각)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제10차 유엔 인권이사회에 정부 수석대표로 참석해 “우리 정부는 북한의 심각한 인권상황에 대한 국제사회의 깊은 우려에 공감한다”며 북한 스스로 개선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