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말리아 해적 피랍 북한선원 28명 풀려나

지난해 11월 소말리아 해적들에게 납치됐던 버진 아일랜드 선전 ‘테레사 8호’와 북한 선원 28명이 4개월 만에 풀려났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6일 보도했다. 


유럽연합 함대의 존 하보어 대변인은 16일 “선주 측이 선박과 선원에 대한 몸값을 해적에게 지급했으며 ‘테레사 8호’는 안전한 지역으로 이동 중”이라고 RFA에 전했다.


또 “북한 선원이 120일 동안의 억류생활로 지치기는 했지만 건강에는 별다른 이상이 없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동아프리카 항해자지원 프로그램’의 앤드루 므완구라 씨는 “선주 측이 몸값으로 350만 달러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소말리아 인근을 담당하는 ‘해상안전센터 관계자도 “해적에게 풀려난 북한 선원의 건강이 양호하며, 특별한 긴급 지원도 요청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테레사 8호는 지난해 11월 16일 2만2천300t의 화학물질을 싣고 케냐 몸바사로 향하던 중 세이셸 북서쪽 320km 지점의 인도양 해상에서 납치된 뒤 소말리아 해적의 본거지인 하라데레에 억류됐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