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원안고수 박근혜에 협박편지…경찰 조사 중

최근 박근혜 한나라당 전 대표에게 ‘세종시 수정안을 계속반대하면 가만두지 않겠다’는 협박편지가 전해진 것으로 알려져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1일 서울 종로경찰서에 따르면 “박 전 대표 측에서 지난달 23일과 27일 두 차례에 걸쳐 협박편지를 받고 수사 의뢰를 해왔다”면서 “지난달 23일부터 다각도로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박 전 대표 측과 경찰 측에 따르면 협박편지의 내용에는 ‘세종시 수정안을 계속 반대하면 칼로 얼굴을 그어버리겠다’와 ‘염산을 부어버리겠다’는 내용이 담겨져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 편지는 A4 1장 반 분량이고 발신인이 없이 컴퓨터로 작성돼 필적감정이 어려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또 우체국 소인을 통해 편지가 발송된 지역을 알아냈지만 발신인의 주소는 허위인 것으로 드러났다.


또 경찰은 편지를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 보내 지문 감식 등 정밀감식을 의뢰했지만 별다른 성과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박 전 대표 측에서는 수사 의례 이외에 특별한 반응을 보이고 있지는 않는 상태다.


박 전 대표의 대변인격인 이정현 한나라당 의원도 협박 편지가 와서 비서실 차원에서 경찰에 신고했던 것일 뿐이라며 이번 사건으로 경호를 강화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친박연대는 1일 기자회견을 통해 박 전 대표의 테러 협박편지와 관련 “명백한 테러를 위한 ‘협박'”이라면서 “사법당국은 협박편지를 보낸 협박범이 누구인지, 배경은 무엇인지 철저히 수사를 통해 밝혀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처럼 박 전 대표가 특별한 반응을 보이고 있지 않은 이유는 세종시 수정반대 입장을 변경할 의사가 없음을 밝힌 이상 엉뚱한 방향으로 논란이 확산되는 것을 경계하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친박연대는 정세균 민주당 대표가 제안한 세종시와 관련한 정책연대에 대해서는 “거부한다”는 뜻을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