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수정안’ 지지 ‘원안’보다 우세

정부가 ‘세종시 수정안’을 발표한 이후 일부 언론사들이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전국적으로 ‘수정안’에 찬성하는 여론이 ‘원안’ 찬성여론보다 높게 조사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충청권에서는 ‘원안’ 찬성여론이 더 높았다.


동아일보가 코리아리서치(KRC)에 의뢰, 11일 오후 조사를 실시해 13일 내놓은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수정안대로 교육과학중심 경제도시를 해야 한다’는 응답이 54.2%로 ‘원안대로 행정중심복합도시를 해야 한다’는 응답(37.5%)을 16.7% 포인트 앞선 것으로 조사됐다.


이 여론조사는 충청권 500명과 비충청권 700명 등 전국 성인남녀 1천200명을 대상으로 전화조사 방식을 통해 이뤄졌다.


중앙일보가 11일 전국 성인남녀 1천12명을 상대로 전화조사를 한 결과에서도 ‘교육과학 중심 경제도시’로 바꾸자는 정부의 수정안에 대해 49.9%가 찬성하고, 40.0%는 반대해 9.9%포인트 차이가 났다.


앞서 한국일보와 미디어리서치가 11일 700명을 대상으로 전화조사를 통해 12일 내놓은 조사 결과에서도 수정안 지지가 51.3%, 반대(34.0%)보다 17.3%포인트 앞질렀다.


그러나 충청권에서는 원안을 지지하는 의견이 더 높게 조사됐다. 동아일보에서는 원안 찬성이 53.0%로 수정안 찬성(40.7%), 중앙일보의 결과는 수정안 반대가 54.2%, 찬성이 38.6%, 한국일보에서는 원안 지지는 55.4%였던 반면, 수정안 지지는 32.8%에 머물렀다.


이처럼 전국적으로 ‘수정안’에 대한 찬성 여론이 높게 조사되면서 한나라당 일부에서는 정부차원의 여론조사 또는 국민투표를 실시해 ‘세종시’ 문제를 정면 돌파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그러나 여전히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를 비롯한 친박계 의원들이 ‘충청권 민심’과 ‘약속이행’을 이유로 ‘수정안’에 반발하고 있어 갈등치유가 선행돼야 한다는 의견이 높다.


반면 민주당은 ‘충청권 여론’을 앞세워 반격하면서 동시에 여론조사 결과에 대한 ‘정권의 조작’ 가능성까지 제기했다. 노영민 대변인은 13일 “정권이 세종시 수정안에 대한 홍보를 대대적으로 시작했다”고 평가했다.


정세균 민주당 대표는 이명박 대통령과의 1대1 토론을 제안하기도 했다. 그는 “대통령과 총리가 일방적인 홍보만 할 것이 아니라 국민 앞에서 누구의 이야기가 옳은지 시시비비를 가려보자”고 말했다.


이와 관련 조해진 한나라당 대변인은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민주당은 정치 정략적 선전선동을 중단하고 당리당략이 배제된 상태에서 정책적으로 정부안을 평가하는 자세를 취해야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