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수정안’ 두고 이명박-박근혜 충돌

‘세종시 수정안’을 두고 친이(친이명박)-친박(친박근혜)간 대립이 격화되고 있다. 그동안의 친이-친박계 의원들의 ‘감정싸움’에서 이명박-박근혜 양 수장간의 대립양상으로 치닫는 상황이 12일 전개됐다.


이명박 대통령이 이날 세종시 수정안의 강력 추진 입장을 내비친 반면 박 전 대표는 “국민과의 약속을 어기고 신뢰만 잃었다”며 수정안을 강하게 비판하고 나섬에 따라 향후 세종시를 둘러싼 여권내 갈등이 증폭될 것으로 보인다.


이 대통령은 이날 시도지사들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세종시 문제와 관련, “뜻밖에 너무 정치 논리로 가는 게 안타깝다”며 “당내 의견이 다르고 야당 내에서도 의견이 다를 수 있지만, 소속에 따라 의견이 다른 건 그렇다”고 지적했다.


이 대통령은 이어 “정치적 차원이 아니고 백년대계를 위한 정책적 차원인데 이렇게 가는 게 안타깝다”면서 “저는 (세종시에 대해) 확신을 갖고 있다. 그런 점에서 많은 이해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박 전 대표는 오후 국회의원 회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미 (국민과)약속을 여러 번 했고 (정부쪽에서) 법 제정을 해서 설득을 하겠다고 하는데 (나는)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라고 한 것이다”이라며 “그런데 말 뜻을 못 알아들은 것이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수정안에 대해 “원안 플러스 알파(+α)에서 원안을 버리고 플러스 알파만 한 것”이라며 “결과적으로 그런 내용들은 행복도시특별법상의 자족기능을 위한 내용에 다 들어있다”고 비판했다.


박 전 대표는 ”세종시 원안 고수 주장이 제왕적인 태도’라는 정두언 한나라당 의원의 지적에 대해서는 “국민과의 약속을 제왕적이라고 한다면 제왕적이라는 이야기를 백번이라도 듣겠다”고 반박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