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왕함, 15초 만에 탐지

우리나라의 첫 번째 이지스 구축함인 세종대왕함(함장 김덕기 대령.7천600t급)이 북한의 장거리 로켓을 발사된 지 15초 만에 탐지, 성능을 입증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의 한 관계자는 6일 “동해상에서 북한의 로켓 발사동향을 추적했던 세종대왕함이 어제 로켓 발사 15초 후에 이를 탐지했다”면서 “해군에 인도된 이후 실제 작전에 투입돼 첫 번째 임무를 완벽하게 수행했다”고 밝혔다.

작년 12월 해군에 인도된 세종대왕함은 그간 실제 작전보다는 이지스체계 성능 테스트에 주력해왔지만 함경북도 화대군 무수단리의 로켓 발사대에 장착된 로켓의 상단이 노출된 지난달 28일 동해상으로 급파됐다.

북한이 로켓을 발사할 당시 세종대왕함 주변에는 미국과 일본의 이지스함, 미국의 탄도탄계측함(AGM), 정찰기 등이 로켓 탐지 추적 임무를 수행하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세종대왕함은 미국과 일본의 이지스함과 어깨를 견주며 실제 발사된 로켓을 탐지, 첫 이지스함으로서의 위용을 과시한 것으로 군 관계자들은 평가하고 있다.

이 함정에는 1천km 이내의 모든 비행물체를 탐지 추적할 수 있는 SPY-ID(V) 레이더가 장착돼 있다.

5인치 주포 1문과 근접방어 무기체계인 골키퍼(Goal Keeper), 함대함, 함대공 등 120여 기의 미사일과 장거리 대잠어뢰 등이 장착돼 있다.

전장 166m, 전폭 21m로 승조원은 300여명, 최대속력은 30노트(55.5㎞)를 자랑한다.

세계 최고 수준의 대함, 대공, 대잠 능력을 갖춘 것으로 평가받는 세종대왕함은 작년 12월22일 부산 작전기지에서 취역식을 갖고 작전 배치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