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 상처받지 않는 법

 

북녘에 고향을 두고 한국에 정착한 북한 청년들은 어떻게 지내고 있을까요? 그들의 솔직담백한 이야기를 전해드립니다. 오늘은 세권의 책을 쓴 작가이기도 하고, 북한인권 운동가이기도 하면서 현재는 박사공부중에 있는 탈북청년 이성주씨를 모셨습니다.

이성주씨는 북한에서 꽃제비 생활을 하다 탈북을 하게 됐다고 하는데요. 남한에 와서 아버지도 만나고, 대학교도 졸업하고 이후 영국 외무성 장학생으로 선발되어 워릭 대학교에서 국제관계학 준박사학위도 받았습니다. 2014년에는 캐나다 하원 수석 부의장인 베리 데볼린의 인턴 보좌관을 하면서 캐나다 의회가 북한 인권 결의안을 통과시키는 데 힘을 보태기도 했다고 하는데요, 2015년부터는 전 세계 여러 나라에 강연을 다니며 통일의 필요성을 알리고 북한주민들의 인권을 위해 힘쓰고 있으며, 특히 자신의 이야기를 엮어 세권의 책을 쓰기도 했습니다. 현재 미국조지메이슨대 박사과정을 앞두고 있는 이성주씨 모셨습니다.

– 남남북녀 커플은 많이 봤는데, 북남남녀는 별로 못봤던 것 같아요. 연애 끝에 결혼까지 성공하셨는데, 결혼을 결심한 계기가 있으신가요?

– 박사과정에서는 어떤 공부를 시작하나요?

– 돈이 많이 들것 같은데, 학비는 어떻게 충당하는지?

(중략)

소셜공유